롯데백화점, 2017 유통 키워드 ‘OPTIMUM’

롯데백화점은 2017년도 유통키워드로 최적(最適)을 의미하는 ‘OPTIMUM’을 제안한다.

롯데백화점 리테일 R&D팀은 다양한 개성의 소비자들이 점차 자신에게 맞는 상품과 콘텐츠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질 것이며 이에 따라 유통업계의 세분화되고 최적화된 대응전략이 요구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롯데백화점은 OPTIMUM이 담고 있는 6가지 세부 키워드로 ▲Optimized Store(상권 맞춤형 점포) ▲Personal Curation(개별 큐레이션) ▲Trial Luxury(체험형 럭셔리) ▲Instant Consumer(즉시구매 선호) ▲Multiple Contents(콘텐츠 다양화) ▲Moving E-commerce(동적 온라인 채널)를 꼽았다.

우선 상권 맞춤형 점포(Optimized Store)는 국내뿐 아니라 일본, 영국 등 해외 유통업계에서도 주력하고 있는 전략 중 하나다. 상권에 따라 맞춤형 소형점포를 내는 것을 의미하며 일본 미츠코시이세탄은 공항, 역사 등 다양한 입지에 120여 개의 중소형 점포를 운영 중이며 영국의 존 루이스 백화점 역시 기차역 등에 소형점 출점을 늘려가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패션전문점인 ‘엘큐브’를 통해 새로운 유통채널을 전개하고 있다. ‘엘큐브’는 젊은 층이 많은 핫플레이스 상권을 찾아 들어가는 전략으로 10~20대 신규고객을 창출하는 성과를 보였다. 롯데백화점은 내년 전국 단위 핫플레이스에 리빙, 화장품, 남성패션 등 다양한 컨셉의 엘큐브를 10여개 오픈할 계획이다.

개별 큐레이션(Personal Curation)은 상품과 콘텐츠의 양이 늘어날수록 소비자들의 선택은 어려워지고 이러한 선택장애를 해결하기 위한 개별적 큐레이션 기술과 서비스가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의 인공지능 탑재 앱 ‘SENSY’는 사용자의 패션 감각을 학습해 최적의 아이템을 추천해주는 방식으로 인기를 끌었다. 국내에서도 지난 3월 선보인 모바일 쇼핑 큐레이션 앱 ‘쇼닥’이 출시 2개월 만에 다운로드 100만 건을 돌파한 바 있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개별적 큐레이션은 내년에도 유통가의 핫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

하이엔드, 럭셔리 브랜드들이 폭 넓은 체험 기회를 제공해 저변을 확대하고 그들의 브랜드를 강화하는 체험형 럭셔리(Trial Luxury)는 역시 2017년의 트렌드로 주목된다. 지난 10월 영국 런던의 웨스트필드 쇼핑몰에는 최고급 자동차 브랜드 ‘벤틀리’를 체험할 수 있는 ‘벤틀리 스튜디오’가 문을 열었다. 콧대 높은 명품들이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직접 체험하도록 하는 사례는 국내에서도 늘고 있다. 지난 11월 롯데월드몰에서는 포르쉐의 스포츠카를 체험할 수 있는 팝업 매장 ‘더 사운드 오브 포르쉐’가 문을 열었다.

즉시구매 선호(Instant Consumer) 올해 글로벌 유통가에서 가장 뜨거웠던 이슈 중 하나다. 카트와 계산대를 없애버린 ‘아마존고(Amazon GO)’가 대표적인 사례다. 이러한 소비자의 구매 프로세스 단축 역시 롯데백화점이 꼽은 내년의 주요 키워드로 제시했다. 롯데백화점을 비롯한 유통 계열사들은 스마트픽 서비스를 강화해 구매한 상품에 대한 픽업을 원하는 시간에 최적의 장소에서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콘텐츠 다양화(MUltiple Contents)는 내년 문화적 수요 증가로 유통채널에서 취급하는 상품의 범위가 전문 분야 상품, 문화 콘텐츠까지 확대된다는 의미다. 롯데백화점은 무형의 콘텐츠인 아이돌 문화 트렌드를 상품화해 ‘빅뱅’, ‘방탄소년단’ 등 인기 아이돌과의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성황리에 판매하기도 했다.

동적 온라인 채널(Moving E-commerce)은 온라인 커머스의 진화로 요약할 수 있다. 온라인 유통 트렌드는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첨단기술을 활용해 고객 편의를 향상시키는 획기적인 판매방법들이 지속적으로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호주의 Myer 백화점은 미국의 이베이와 협업으로 세계 최초의 ‘VR백화점’을 구현했다. VR외에도 롯데그룹의 온라인 채널인 롯데닷컴과 엘롯데에서는 인공지능 및 이미지 인식기능을 활용해 모바일 앱 상의 카메라로 이미지를 촬영하면 유사한 상품을 제안해주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나현준 롯데백화점 리테일 R&D팀 팀장은 “단순 상품구매에서 체험으로 옮겨가는 소비 트렌드가 심화되고 맞춤형 유통에 대한 고객 수요 증가가 업계의 화두가 될 것이다”며 “이에 따라 롯데백화점은 ‘엘큐브’, ‘롯데TOPS’와 같은 새로운 유통 포맷과 함께 고객에게 최적화된 새로운 콘텐츠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다”고 말했다.

About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Check Also

롯데, IBM 인공지능 ‘왓슨’ 솔루션 도입

롯데그룹이 IBM의 클라우드 기반 인지 컴퓨팅 기술인 ‘왓슨’ 솔루션을 도입한다. 이를 위해 롯데는 21일 한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