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PEOPLE

[안수현 디자이너 인터뷰]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가치가 ‘어헤이트’의 철학

패션계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쳐온 디자이너 안수현 대표가 여성복 ‘어헤이트’를 론칭했다.

지난 28일 신사동 호텔 라카사에서 론칭 행사를 통해 ‘어헤이트’의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안 대표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패션스쿨 마랑고니(Marangoni)에서 Master Fashion Design 졸업 후 세꼴리(Istituto Sccoli)에서 여성복 및 남성복 패턴자격 수여 받았다. 이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프라다 및 조르지오 아르마니에서 디자이너로써 경력을 쌓은 후 한국으로 돌아와 한섬의 마인, 진서의 G.보티첼리, LF의 모그 등에서 수석팀장 및 실장으로 실력을 쌓았다. 또 GS SHOP과 콜라보레이션으로 디자이너 브랜드 르네쿠르(Lenecru)를 성공적으로 런칭한 바 있다.

그녀는 이처럼 화려한 경력을 뒤로하고 자신의 브랜드인 ‘어헤이트’로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것.

본지와 인터뷰를 통해 “언젠간 내 이름 건 브랜드를 하고 싶었다.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보여 줄 수 있는 브랜드를 꿈꾸기 마련이고 자신 있다는 생각이 들자 바로 실행에 옮겼다”고 말했다.

삶의 동반자이자 든든한 조력자인 남편의 응원도 브랜드 론칭에 큰 힘이 됐다.

안 대표는 옷은 개인을 표현하는 가장 본질적인 수단이자 강력한 미디어다. 그러한 개인의 가치표현이 타인의 기준에 의해 흔들려서는 안 되며 스스로의 행복과 기쁨을 위한 즐거운 놀이가 되어야 한다며 ‘어헤이트’ 론칭 이유를 밝혔다.

이 때문에 ‘어헤이트’는 특정 연령층을 대상으로 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그는 “‘어헤이트’가 추구하는 가치를 공감할 수 있는 여성이라면 연령과 세대를 구분 짓는 것은 무의미하다. 어머니와 딸이 옷장을 공유하듯 단순한 나이와 세대를 뛰어넘는 그런 가치를 공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이 흘러도 소비자와 함께 숨쉬기 위해서는 최고급 소재를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어헤이트’ 의류 50% 이상은 이탈리아산 소재를 사용하며 이 외에 일본 소재를 엄격한 검수를 통해 사용하고 있다. 특히 가방 등 액세서리에 사용되는 가죽은 70% 이상을 이탈리아산 최고급 가죽을 사용해 제품의 디자인과 품질을 극대화시켰다.

유통은 우선 온라인 쇼핑몰(www.aheit.com)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상반기 중 백화점 입점을 통해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어헤이트’는 클래식의 재해석을 통한 실용적인 럭셔리 감성을 추구합니다. 고퀼리티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와 소통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삼았습니다”

한섬 출신 디자이너 안수현 대표가 새롭게 출사표를 던지며 선보이는 ‘어헤이트’가 여성복 시장의 판도를 어떻게 바꿔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Aheit’s Concept

-Innate Premium 최상의 품질을 통한 고유한 가치

-Practical Luxury 실용적 럭셔리

-Undesigning Design 디자인을 위한 디자인이 아니다

-New Sense of Classic 클래식의 재해석

-Modest Chic 절제된 시크

-Playful Elegance 생동감 & 우아함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