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PEOPLE

컨셉코리아 다이어리 PART 1 – 뉴욕패션위크를 빛낸 한국 디자이너 4人

ⓒ Concept Korea

K-패션이 국내를 넘어 세계로 뻗어나가는데 든든한 후원자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컨셉코리아(Concept Korea)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이 주최하는 컨셉코리아는 K-패션 및 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국내 디자이너들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2010년부터 뉴욕패션위크(NYFW)와 함께 매년 2회씩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뉴욕패션위크가 남성복과 여성복을 분리해 개최하기로 함에 따라 컨셉코리아도 봄∙여름(S/S), 가을∙겨울(F/W) 시즌 별 2회, 총 4회에 걸쳐 진행하고 있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컨셉코리아는 미국 시장 진출 의지가 있는 국내 디자이너들을 선정해 현지 쇼룸 매칭 및 운영 지원, 마케팅 프로모션 등 다각도 방면에서 K-패션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이번 2016 F/W 시즌에는 지난 시즌에 이어 남성복 부문 디바이비(D BY D) 강동준 디자이너와 오디너리피플(Ordinary People) 장형철 디자이너, 여성복 부문 자렛(JARRET) 이지연 디자이너, 요하닉스(YOHANIX) 김태근 디자이너가 참가했다.

ⓒ Concept Korea

컨셉 코리아의 첫 번째 주자로 강동준과 장형철이 나섰다. 강동준과 장형철은 지난 1일 뉴욕에 위치한 피어59 스튜디오(PIER59 STUDIOS)에서 진행된 뉴욕패션위크 남성복 컬렉션에서 자신들만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패션쇼를 선보였다.

ⓒ Concept Korea

강동준 디자이너는 영화 ‘Her’의 주제인 소유와 존재에 대한 철학적 고민을 ‘I’m yours and I’m not your’라는 테마로 재해석한 의상을 선보였다. 차가운 미래의 도시에서 사랑에 빠지는 주인공들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했으며 독특한 패턴이 적용된 롱 카디건, 트렌치코트 등 트렌드 아이템을 특유의 현대적이고 모던한 감성으로 풀어냈다.

ⓒ 패션서울 | 이대산 포토그래퍼

강동준 디자이너는 “디그낙(D.GNAK)에 비해 유채색의 색감과 젊고 캐주얼한 디자인을 추구하는 세컨드 브랜드 디바이비가 상업적인 성향이 강한 뉴욕패션위크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했다. 이번 남성복 컬렉션에서는 한국 스트리트 패션과 도회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융합했다. 뉴욕에서 K-패션에 대한 주목도가 날로 상승하고 있는 만큼 국내 남성복 디자이너를 대표해 세계 무대로 나아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Concept Korea

장형철 디자이너는 인생에 있어 의미 있는 쉼표가 되는 ‘호텔(HOTEL)’을 모티브로 그 속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미지를 의상에 투영했다. 특히 남성복에서 흔히 찾아볼 수 없었던 레오파드 등의 다양한 패턴과 베이비핑크, 카멜, 옐로 오커 등으로 어우러진 세련된 컬러감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했다.

ⓒ 패션서울 | 이대산 포토그래퍼

장형철 디자이너는 “세계적인 무대인만큼 한국적인 디테일을 넣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한국의 색깔을 과하지 않게 보여주려면 어떻게 해야 될까 고민을 하다 한복의 문양, 소매, 배색에서 느껴지는 전통적인 아름다움을 추가했다. 기존의 느낌을 잃지 않으면서도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이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컨셉코리아를 통해 K-패션이 차지하는 인지도가 확연히 높아진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 국내에서 성원을 보내주시는 많은 팬들과 뉴욕에서 호응을 보내준 패션 관계자들에 힘입어 세계적인 무대에서 최고의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 Concept Korea

특히 강동준과 장형철 남성복 컬렉션에는 전 파슨스디자인스쿨(Parsons The New School for Design) 학장이자 컨셉코리아 평가 위원장인 사이먼 콜린스(Simon Collins)를 비롯해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 WWD 패션 디렉터 알렉스 바디아(Alex Badia), 패션 에디터 진 팔미에리(Jean Palmieri), 미국 경제지 포브스(Forbes) 패션 디렉터 조셉 데스티스(Jeseph DeAcetis), 찰스 하비슨(Charles Harbison) 디자이너 등 패션계 유명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사이먼 콜린스는 “한국 디자이너들은 미적으로 출중한 감각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강동준과 장형철 디자이너가 남성복 컬렉션에서 선보인 의상의 경우 감각적인 실루엣과 색감이 특히 돋보였으며 뉴욕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발돋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 Concept Korea

여성복 컬렉션에 참가한 이지연과 김태근의 활약도 빛났다. 이지연과 김태근은 지난 12일 뉴욕에 위치한 모니한 스테이션(The Dock, Skylight at Moynihan Station)에서 진행된 뉴욕패션위크 여성복 컬렉션에서 국내외 패션 관계자 약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디자이너로서의 역량을 마음껏 뽐냈다.

ⓒ Concept Korea

여성복 컬렉션의 시작을 알린 김태근 디자이너는 수많은 정보로 인해 정체성을 상실한 ‘햄릿 신드롬(결정장애)’을 테마로 메이비족(Generation Maybe, 결정장애세대)에게 무엇이든 될 수 있는 ‘제너레이션 멀티(Generation Multi)’의 의미를 전했다. 화려하고 섬세한 스터드와 비즈를 필두로 스트리트 패션에 오트쿠튀르적인 감성을 조합한 ‘스트리트 쿠튀르(Street Couture)’ 스타일을 완성한 것이다.

ⓒ 패션서울 | 이대산 포토그래퍼

김태근 디자이너는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빠르게 습득하고 소화할 수 있는 시대에 접어들었다. 이로 인해 장점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부분도 분명히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면 성공사례를 쉽게 접하게 되면서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커진다거나 혹은 아침에 어떤 옷을 입을지, 점심에 무엇을 먹을지도 쉽게 고르지 못하는 결정장애세대가 됐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을 역으로 이용해 수많은 정보에 노출됐기 때문에 멀티태스팅 또한 가능하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니멀리즘이 보편화된 뉴욕패션위크에서 요하닉스만의 섬세한 디테일과 감성을 선보이게 돼 매우 기쁘다. 이번 기회를 발판 삼아 전 세계 패션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비즈니스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오랫동안 사랑받는 디자이너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 Concept Korea

이지연 디자이너는 ‘인간과 뱀파이어의 사랑’이라는 테마를 바탕으로 서로 다르게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을 감각적으로 풀어냈다. 특히 한국 전통 의상의 핵심 요소인 곡선과 비율, 색감 등에 서구적인 감성을 융합해 동서양의 조화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 패션서울 | 이대산 포토그래퍼

이지연 디자이너는 “이번 여성복 컬렉션에서는 자렛이 추구하는 남성미와 여성미, 아방가르드와 미니멀리즘 등 양극이 서로 조화를 이루며 어우러지는 듀얼리즘(dualism)을 담고자 했다. 우리는 다양한 가치관을 가진 이들과 더불어 살아간다. 그 속에서 가끔은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생기기도 한다. 그렇다고 그들이 나를 위해서 변해야 하고, 또 내가 그들을 위해 변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그들과 나는 다르고, 또 나는 그들과 다르다. 이렇게 서로 다른 모습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 Concept Korea

이지연과 김태근 여성복 컬렉션에는 사이먼 콜린스, 찰스 하비슨 디자이너를 비롯해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 WWD 패션 에디터 안토니아 사돈(Antonia Aardone), NYLON 패션 에디터 조셉 에리코(Joseph Errico), 보그, 엘르, 코스모폴리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또한 노드스트롬 백화점 바이어인 자비에르 데이(Xavier Day) 및 제프리 카린스키(Jefferey Kalinsky)와 글로벌 패션 블로거 브라이언 보이(Bryan Boy), 글로벌 스타일리스트 로버트 베르디(Robert Verdi), 린다 로딘(Linda Rodin), 모델 미스제이(Miss J) 등 수많은 패션계 인사들이 참석해 K-패션의 위상을 실감케 했다.

사이먼 콜린스는 “컨셉코리아는 매 시즌 인상적인 컬렉션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시즌에도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이지연 디자이너와 김태근 디자이너는 감각적이면서도 미국 시장 수요에 걸맞은 실용적인 의상을 선보였다. 특히 비즈와 스터드를 활용해 섬세한 디테일을 표현한 요하닉스 여성복 컬렉션이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홍정용 한국콘텐츠진흥원 콘텐츠진흥2본부장은 “이번 시즌에 참가한 디자이너들뿐만 아니라 컨셉코리아 출신 디자이너들이 국내외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어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에 도전하는 열정과 해외 진출 역량을 갖춘 국내 디자이너들을 발굴해 미국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내달 중 컨셉코리아 2017 S/S 시즌 및 2017 F/W 시즌 참가 디자이너 공모를 진행할 계획이다. 컨셉코리아로 선정된 디자이너는 ▲뉴욕패션위크 진출 기회 제공 ▲미국 시장 내 쇼룸 입점 ▲현지 마케팅 프로모션 등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 및 컨셉코리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컨셉코리아 역대 참가 디자이너로는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고태용 디자이너, 칼 이석태(KAAL E.SUKTAE)의 이석태 디자이너, 카이(KYE)의 계한희 디자이너, 크레스에딤(CRES. E DIM)의 김홍범 디자이너, 준지(JUUN.J)의 정욱준 디자이너, 스티브J & 요니P, 이상봉 디자이너, 최복호 디자이너, 손정완 디자이너, 이주영 디자이너 등이 있다.

* 컨셉코리아 다이어리 PART 2~PART 6에서는 강동준, 장형철, 이지연, 김태근 디자이너가 패션서울 독자들에게 전하는 솔직한 이야기(인터뷰)와 뉴욕패션위크 비하인드스토리가 펼쳐집니다.

ⓒ 패션서울 | 글 구하나 기자 | 사진 이대산 포토그래퍼 @photo.by.san

 

▲ Concepet Korea 2016 F/W NYFW

27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