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크리스찬 루부탱 ‘누드(NUDE)’ 이야기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이 ‘누드 캡슐 컬렉션’을 선보이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누드 캡슐 컬렉션은 멋진 다리를 원하는 사람들이 환상의 실루엣을 갖게 하려고 만들어졌다. 이 구두를 신으면 옷을 입지 않은 느낌이 난다”

패션 디자이너가 여성들의 피부색과 같은 구두를 신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게 뭐 그렇게 대단한 일이냐고? 패션계에서 ‘누드톤’이라는 이름 아래 이토록 다채로운 컬러가 선보여진 적이 있는가에 대해 생각해본다면 그의 시도가 새롭다 못해 파격적으로 느껴질 것이다.

크리스찬 루부탱은 2013년 ‘누드 캡슐 컬렉션’을 통해 총 5가지 누드톤 컬러를 선보인 데 이어 올해는 7가지 누드톤 컬러로 재정비된 다양한 인종의 피부색을 포용했다. (*새롭게 추가된 컬러는 누드 #1(도자기)과 누드 #7(딥 초콜릿)이다) 물론 70만 원을 호가하는 구두를 놓고 ‘포용성’을 논하긴 다소 어려운 감이 있다. 또한 크레파스조차 ‘살색’이라는 단어를 폐기한 지 10년이 다 된 지금에서야 인종차별과 관련한 자각의 목소리가 들리는 것도 안타깝다.

최근 돌체앤가바나(Dolce&Gabbana)가 공개한 2016 S/S 시즌 광고 캠페인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백인, 흑인, 그리고 동양인이 한 테이블에 앉아 식사를 하고 있지만 오직 동양인만이 포크가 아닌 손으로 스파게티를 집어먹고 있었다. 이를 본 대중들은 격앙된 목소리를 높였고 각종 언론에서조차 돌체앤가바나를 질타했지만 어느 순간 잠잠해지더니 우리들의 기억 속에서 희미해졌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누드톤’은 모든 인종에 해당되지 않는다. 크리스찬 루부탱도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는 모든 인종을 포용할 수 있는 다채로운 컬러로 ‘누드톤’을 새롭게 정의하고자 했으며 오직 신는 사람만을 위한 구두를 내놨다. 크리스찬 루부탱과 같은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다양성과 포용성을 겸한 대화를 이끌어나가고 있다는 것에 다시금 안심하게 된다.

Tag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