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신세계인터내셔날, 잡화 사업 강화…‘안야 힌드마치’ 국내 판매권 인수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최홍성)이 신규 브랜드를 론칭하며 잡화 사업군을 강화한다.

이 회사는 21일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 안야 힌드마치(Anya Hindmarch)의 국내 독점 판매권을 인수하고 올 하반기부터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안야 힌드마치는 1987년 영국 런던에서 탄생한 액세서리(핸드백, 슈즈) 브랜드로 영국 특유의 장인정신이 돋보이는 고품질과 개성 있는 디자인, 그리고 나만의 스타일로 맞춤 제작이 가능한 ‘비스포크(Bespoke) 서비스’를 통해 독특한 제품들을 선보이며 국내에 이미 많은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다.

액세서리 디자이너로서는 최초로 런던 패션 위크에 정기적으로 패션쇼를 개최하며 전 세계 트렌드를 이끌어 나가고 있으며 런던과 뉴욕, 도쿄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 바니스, 네타포르테 등 전 세계 유명 백화점 및 편집숍 50여곳에 입점해 있다.

안야 힌드마치는 ‘나만의 핸드백’을 연출 할 수 있는 스티커를 개발하는 등 누구나 갖고 싶은 디자인으로 다양한 고객층에서 폭발적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번 판권 인수를 통해 럭셔리 핸드백 사업을 보다 강화하고 소비자가 자신의 개성을 충분히 드러내고 연출할 수 있도록 독특하고 재미있는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안야 힌드마치는 오는 하반기부터 주요 백화점에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며 이후 점진적으로 상권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디자이너 안야 힌드마치는 “패션에 대한 뛰어난 명성과 노하우를 지닌 신세계인터내셔날과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세계적으로 중요한 시장 중 하나인 한국에서의 사업은 아시아 시장에서의 또 다른 시작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장성은 글로벌패션1본부 사업부장은 “안야 힌드마치는 명품 브랜드의 로고나 시그니쳐 라인에 식상해 있는 고객들에게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디자인과 매 시즌 새롭게 개발하는 유머러스한 제품들을 제안하고 있다”며 “특히 뛰어난 품질과 맞춤 제작이 가능한 비스포크 서비스는 나만의 핸드백을 갖길 원하는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