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네이버, 매년 1만명 신규 쇼핑 사업자 육성

네이버가 매년 1만명 이상 신규 쇼핑 사업자를 육성한다.

국내 최대 인터넷 플랫폼으로서 스몰비즈니스 창업·성장을 도와 경제 내수 진작과 고용 창출에 이바지하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는 이 프로젝트를 ‘꽃’이라고 이름 지었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국내 가장 많은 사업자와 창작자가 생산품과 콘텐츠를 공급하고 가장 많은 이용자가 소비하는 인터넷 플랫폼으로서 이들의 도전과 성공을 도울 역할과 책임이 있다”며 “스마트폰 대중화로 이전에는 생각할 수 없는 새로운 것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네이버는 ‘스몰비즈니스’에서 그 답을 찾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창업 노하우를 공유하고 쇼핑몰을 만드는 도구인 ‘스토어팜’과 ‘네이버예약’ 등 창업도구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오프라인 매장만 가지고 있는 사업주가 네이버에서 쉽게 온라인 매장을 만들고 고객을 유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겠다는 의미다.

네이버는 현재 쇼핑플랫폼 안에서 별도의 판매수수료를 받지 않고 있다. 어느 정도 규모가 되면 수수료를 받는 것을 고민하겠다는 입장이다.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총괄 이사는 “창업자들이 더 많이 노출될 수 있도록 네이버 모바일홈에 지역의 작은 사업자들을 주제로 하는 ‘Place’를 추가할 예정“이라며 ”아직 별도의 수수료를 받지 않고 있지만 매출 규모가 커지면 수수료를 받는 것도 고민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네이버는 창작의 영역을 넓히기 위해 온라인 일러스트레이션 갤러리 ‘그라폴리오’를 ‘Grand Portfolio’로 이름을 바꾸고 확대 개편할 예정이다. 일러스트레이션 외에도 전문 포토그래퍼, 디자인, 회화, BGM 작곡가 등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이 ‘그랜드 포트폴리오’에서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관리하고 알릴 수 있다.

현재 네이버에서는 160만명의 지역사업자와 8만5000여곳의 페이 가맹점주, 5000여명의 쇼핑윈도 사업자, 400여명의 프로웹툰 작가, 1만여명의 일러스트레이터, 3300여명의 예비 뮤지션들이 활동하고 있다. 매일 2600만여명 이상의 이용자가 네이버를 방문해, 3억회 이상 검색을 하고 1800만번 이상 동영상을 시청하며 이들의 콘텐츠나 상품을 소비하고 있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