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엄마와 딸 함께 입는 ‘모녀 베프 패션’ 인기

엄마의 베스트 프렌드는 딸!

자녀를 한 명만 낳아 키우는 가정이 증가하면서 패션업계에서는 엄마와 딸의 ‘베프(베스트 프렌드) 패션’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딸과 친구처럼 지내고 싶은 엄마들이 많아지면서 옷까지 맞춰 입는 유행이 생겨난 것.

패션업체들은 엄마와 딸이 커플룩을 연출할 수 있도록 성인과 똑 같은 디자인의 키즈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성인과 동일한 디자인의 아동복은 패션에 대한 눈높이가 높아진 아이들에게도 만족감을 줘 성인과 아동 모두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며 브랜드의 효자 제품이 되고 있다.

여성복 톰보이(TOMBOY)에서 이달 출시한 아동복은 성인 옷의 세련된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해 인기를 끌면서 브랜드의 전체 판매율(수량)을 전년 동기 대비 7% 끌어올렸다.

블루, 레드 색상의 원피스, 그래픽이 돋보이는 티셔츠, 활동성이 뛰어난 반바지 등 총 13가지 제품을 출시했는데 레드 색상의 원피스는 2주만에 모두 판매됐으며 마린룩 원피스와 그래픽 반팔 티셔츠 등도 성인용과 아동용 모두 높은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여성복 보브의 아동라인 브이주니어(V JUNIOR)에서도 엄마와 아이가 함께 입을 수 있게 선보인 ‘베스트 프렌드 포에버(BEST FRIEND FOREVER)’ 캠페인 티셔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

보브와 브이주니어에서 각각 성인용과 아동용으로 선보인 이 제품은 초도 물량이 모두 판매돼 현재 1차 재생산에 들어갔으며, SNS등을 통해 입소문을 타고 해외 업체들의 제품 구매 문의도 들어오고 있다.

플라스틱 아일랜드(Plastic Island) 또한 성인과 같은 디자인의 키즈라인을 출시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배우 정시아의 딸 백서우를 키즈 모델로 발탁해 엄마와 딸이 함께 입는 깜찍한 베프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친구와 함께 입는 커플룩이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우리나라에서는 엄마와 딸의 커플룩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패션업체 입장에서는 매출과 함께 미래의 고객까지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고 말했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