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중국 찾은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브랜드 인지도 강화 등 패션사업 강화 주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사업현황 파악 및 국내 사업장 방문 이후 해외 현장경영 활동의 첫 시동으로 해외사업장 중 중국을 가장 먼저 찾았다.

25일 SK네트웍스는 최신원 회장이 23일부터 27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SK네트웍스 심양 지주회사와 상해 법인(상사, 패션) 등을 잇달아 방문해 구성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사업현황을 보고 받은 뒤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중국 출장을 통해 최신원 회장은 SK네트웍스 해외 현장 경영과 더불어 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과 상해, 남통 등에 위치한 SKC 현지 공장도 방문하여 구성원들을 격려하는 자리도 가졌다.

최신원 회장은 중국 현지 구성원들에게 “오늘의 성공이 내일로 이어 진다는 보장이 없는 것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국내외 일류 기업들의 많은 사례들을 통해서 여러분들도 실감하고 있을 것”이라며 “항상 시작이라는 각오로 현재 실적에 안주하지 말고 그룹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새로운 컨텐츠들을 발굴, 성공적으로 추진해 혁신하는 SK네트웍스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상해 패션법인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패스트 패션과 럭셔리 브랜드, 중저가 브랜드 등 브랜드의 다양성을 밸런싱해 품질은 물론, 브랜드 인지도 강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SK네트웍스 패션 사업은 중국 내 주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컨텐츠로 집중하고 있는 분야다.

토종브랜드 ‘오즈세컨’은 지난 2009년 중국에 첫 선을 보인 이래 연평균 20% 이상의 매출 신장을 기록하며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이어왔다. 이와 함께 ‘오브제’, ‘루즈앤라운지’ 등 브랜드들의 매장 오픈이 이어져 현재 SK네트웍스는 중국에서 3개 브랜드 93개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지 진출 브랜드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중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인도, 이란, 호주 등지에 총 20여 개의 해외 지사를 두고 자동차, 패션, 철강, 화학 등의 여러 산업 분야에 진출하여 성장세를 이어 오고 있다.

최신원 회장은 십 수 년 전부터 해외 현지 방문을 통한 스킨십 경영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 이는 1994년 지금의 SK네트웍스인 (주)선경에서 전무와 부사장으로 재직하며 해외 사업 및 직물 사업을 총괄하는 등 해외시장의 중요성을 일찍부터 체감했기 때문이다.

당시 최 회장은 상사의 자산은 ‘사람밖에 없다’는 인식 하에 해외에서 발로 뛰며 고생하는 주재원들뿐만 아니라 주재원 가족들의 복리 후생을 위해서도 힘써 주재원들이 보다 편안한 환경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같이 일하는 현지 채용인(글로벌 스텝)들과의 기업문화 공유 및 본사와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영문으로 된 사내보 제작을 지시하기도 했다.

1998년 SK유통(現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 부회장으로 취임했던 최신원 회장은 평소 강조하는 “새로운 것을 위한 변화 추구”를 사업에 적극 도입하는 등 당시 식품 및 컴퓨터 유통사업 위주의 지지부진한 상태에 있던 SK유통에 정보통신사업을 새로운 주력사업으로 발굴, 육성해 현재의 SK네트웍스 사업기반을 안정적으로 구축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최신원 회장은 이 외에도 이달 초에는 SKC 멕시코 MCNS 공장 준공식에도 참석해 그룹의 오너로서 SKC의 해외 사업에 힘을 실어준 바 있으며 이번 중국 출장에서 SKC, SK하이닉스 등 다른 계열사들을 방문해 현지 근무 중인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자리도 가졌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