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신세계백화점, 캐시미어 전문 PB 만든다

신세계백화점이 자체 패션 브랜드 사업에 나선다.

신세계백화점은 내달 1일 캐시미어 전문 브랜드 ‘델라 라나(Della Lana)’를 론칭한다고 30일 밝혔다.

델라 라나는 기존의 브랜드 라이선스, 직수입 사업이 아닌 상품 기획부터 디자인, 제작, 판매, 브랜딩 등 전 과정을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운영한다. 특히 최상급 캐시미어 브랜드로 유명한 로로피아나와 이탈리아에서 가공된 원사를 직접 수입해 제작한다.

델라 라나의 메인 타깃층은 40~50대 여성이며,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을 중시하는 고객 소비 패턴에 맞춰 가격은 백화점 캐시미어 브랜드의 절반 수준인 40~60만원대로 책정했다.

상품은 코트, 재킷, 카디건, 점퍼 등 상의와 바지, 치마, 드레스, 액세서리까지 총 125개로 구성됐다. 내년 봄·여름 시즌부터 남성과 아동용까지 상품군을 확장할 계획이다.

유통은 내달 1일 강남점을 시작으로 5일 센텀시티점, 8일 본점까지 9월달에만 3개 매장을 잇따라 오픈할 예정이다. 내후년까지 10여개로 매장을 늘려 3년차에100억원 매출 목표를 잡았다.

손문국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상무는 “백화점에서 옷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브랜드도 중시하지만 품질과 가격의 합리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스마트한 소비 패턴을 보이고 있다”며 “델라 라나는1년간 상품 원사 수입부터 디자인과 제작까지 세밀하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Tag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