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정영훈 K2코리아 대표 “다이나핏 론칭 스포츠 시장 도전”

정영훈 K2코리아

K2코리아가 국내 최대 스포츠·아웃도어 전문 그룹으로 발돋움한다.

K2코리아는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송은아트스페이스에서 스포츠 브랜드 다이나핏 론칭 및 마케팅 전략을 발표했다.

K2코리아는 지난 2014년 골프 브랜드 와이드앵글에 이어 내년시즌 다이나핏을 론칭하고 스포츠 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다.

정영훈 K2코리아 대표는 이날 설명회에서 다이나핏은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한 브랜드일 수 있지만 스키부츠와 스키용품을 제작하는 독일 스포츠 브랜드로 60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 대표는 국내 패션시장에 어려운데도 불구하고 내년 다이나핏 론칭을 통해 국내 최대 스포츠·아웃도어 전문 그룹으로 발도움할 것을 자신했다.

이렇게 자신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정 대표는 “소득이 높을수록 스포츠 문화는 런닝, 피트니스 등 개인 스포츠 위주로 전환된다“며 ”기존에는 팀 스포츠가 주류를 이뤘지만 개인 스포츠는 현재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으며 국내도 활성화되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나핏 론칭의 두 번째 이유는 범용성 보다 전문성에 착안했다”며 “이는 국내 전개되고 있는 스포츠 브랜드 중 전문성을 가진 브랜드가 없다고 판단되며 결국 소비자들이 고를 수 있는 브랜드는 한정될 수밖에 없어 시장 확대 가능성은 높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 선보이게 될 다이나핏은 다양한 스포츠를 영위하고 있는 기존의 스포츠 브랜드와 달리 스포츠의 본질인 신체단련에 중점을 둔 브랜드로 재탄생됐다. 특히 운동의 기본인 체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러닝과 트레이닝에 초점을 맞춰 의류와 신발용품 등의 기능성을 극대화해 국내 소비자에게 제시할 방침이다.

정 대표는 스포츠 브랜드의 성공은 브랜드의 DNA, 포지셔닝도 중요하지만 마케팅을 빼고서는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K2코리아는 내년 다이나핏 론칭과 동시에 100억원의 마케팅 비용을 책정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론칭 첫해인 내년 60개 점포에서 매출 3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