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STYLE TALK] 이다희, 코트 VS 패딩 스타일링

겨울 스타일링에서 제일 중요한 핵심 포인트는 바로 아우터. 특히 아우터 중 코트와 패딩은 컬러와 디자인에 따라 각양각색의 스타일을 선보일 수 있어 여성들의 겨울 인기 필수 아이템이다. 이에 신원 씨(SI)에서 이다희 화보를 통해 코트부터 패딩까지 다채로운 아우터를 활용한 스타일링법을 소개한다.

# 코트로 여성스럽게 캐주얼하게

우아한 여성미를 뽐내고 싶다면 퍼 코트를 선택하자. 은은한 분홍 색상이 고급스러운 씨(SI) 퍼코트는 청순하면서 사랑스러운 여성미를 강조한다. 특히 코트 주머니와 칼라에 가미된 퍼 디테일이 한층 더 단아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선사해준다. 이때 화보 속 이다희는 하얀 와이드팬츠와 블루 터틀넥 니트를 매치해 여리여리함까지 한껏 살린 겨울 코트 스타일을 완성했다.

편안해보이면서도 멋을 놓치고 싶지 않은 여성들은 블랙 롱 코트가 제격이다. 묵직한 듯 깔끔한 느낌을 자아내는 씨(SI) 블랙 롱 코트는 차분함과 동시에 도회적인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여기에 빨강, 검정 조합의 체크 무늬가 강렬한 셔츠, 데님 팬츠를 더해주면 발랄한 느낌까지 연출할 수 있다.

# 패딩으로 따뜻함과 스타일을 동시에

긴 길이의 퀼팅 패딩을 활용하면 기품있는 스타일을 선보일 수 있다. 일정한 간격에 잔잔한 주름 장식이 돋보이는 씨(SI) 퀼팅 패딩은 캐주얼함은 물론 여성스러운 느낌을 풍긴다. 특히 퀼팅 패딩의 모자부터 지퍼 라인까지 트리밍된 퍼가 고급스러우면서도 럭셔리한 분위기까지 연출한다. 이다희는 첼시부츠로 스타일을 마무리해 미니멀하면서도 엣지있는 패딩 패션을 선보였다.

짧은 길이의 패딩을 선택하면 걸리시한 느낌까지 강조할 수 있을 것. 따뜻한 색상이 포근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씨(SI) 패딩 점퍼는 사랑스러운 여성미를 드러내기 제격인 아이템. 또 사선, 체크, 스트라이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잡힌 퀼팅 디테일이 감각적인 스타일까지 완성해줘 이다희처럼 깔끔한 원피스와 함께 매치하면 캐주얼하면서 발랄한 스타일링이 연출된다.

씨) 관계자는 “겨울철 코트와 패딩은 스타일링에서 뺄 수 없는 필수 아이템이다”며 “이다희 화보를 참고해 다양한 디테일이 가미된 패딩과 코트를 활용해 따뜻하고 멋스러운 겨울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