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ASHION

롯데홈쇼핑, 2016 히트상품 TOP10은?

롯데홈쇼핑(대표 강현구)은  19일 총 주문수량을 기준으로 2016년 히트상품 TOP10(1월 1일~12월 14일)을 집계했다.

그 결과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제품 하나를 구입하더라도 제대로 된 품질의 상품을 구입해 가격 대비 높은 효용을 추구하고 자기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비)를 중시하는 소비 추세가 지속됐다.

실제 단독 기획, 중소기업 상품들이 TOP10을 모두 차지한 가운데 고급소재를 사용하면서 가격대는 저렴한 디자이너 콜래보레이션, 단독 직매입 상품 등이 상위권에 대거 진입했다.

​1위는 롯데홈쇼핑 대표 단독 패션 브랜드인 ‘조르쥬 레쉬’가 차지했다. 지난 2014년 8월 론칭 이후 이태리 수입의 고급원단을 사용해 매년 히트상품 TOP10 상위권을 놓치지 않은 브랜드다. 올해는 ‘레트로’, 남성 신사복의 디자인을 도입한 ‘매니시룩’이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면서 조르쥬 레쉬만의 감성을 담은 셔츠, 팬츠, 재킷 구성의 수트 세트가 인기를 모았다. ‘클래식 수트 3종(14만9,000원)’, ‘에쓸수트 3종(13만9,000원)’, ‘서스팬더 3종(13만9,000원)’등 세트상품들이 인기를 모으면서 총 58만 5,900세트가 판매됐다.

2위는 이보영을 모델로 내세워 지난 해 10월에 론칭한 프랑스 프리미엄 브랜드 ‘다니엘 에스떼’가 차지했다. 전년 대비 소재 품질을 한층 더 높이고 가격대를 낮춰 평균 6~8만원 대에 선보여 57만 1,700세트가 판매됐다. 특히 S/S 시즌에 선보인 ‘순면 헤리넥 티셔츠 4종(6만9,000원)’은 방송 5회 만에 완판을 기록하며 롯데홈쇼핑 여성의류 카테고리에서 가장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상품에 선정됐다. 3위는 롯데홈쇼핑 단독 브랜드이자 정통 뉴욕 브랜드인 ‘케네스콜’이 차지했다. 케네스콜은 남성고객 비중이 전체 40% 이상 차지하며 롯데홈쇼핑 남성고객 수요를 끌어올린 브랜드로 꼽힌다. 의류뿐만 아니라 백팩 등 액세서리 라인까지 갖춘 토털 패션 아이템으로 올해는 호주산 울, 모피계의 명품이라 불리는 스칸디나비아의 폭스 퍼 등 고급소재를 사용해 총 51만 7,000세트가 판매됐다.

올해 S/S시즌에는 매니시룩 열풍으로 판매 비중이 비교적 적었던 블라우스 상품에 대한 수요도 급격하게 늘었다. 블라우스가 봄. 여름 시즌 롯데홈쇼핑 여성의류 판매량, 많이 본 방송 순위 상위권에 진입하며 전반적으로 봄·여름 티셔츠보다는 블라우스에 대한 고객들의 선호가 높았다.

이에 롯데홈쇼핑 단독 백화점 입점 브랜드인 르꼴레뜨(4위), 머스트비(5위), 아니베에프(8위)는 티셔츠와 블라우스를 혼합한 티블라우스, 블라우스 2~3종 세트를 모노톤의 베이직 색상부터 이색 패턴 등 다양한 디자인 구성을 평균 6~7만원 대에 선보여 모든 연령대의 여성들에게 높은 지지를 받았다.

유니크한 디자인에 대한 고객 니즈가 증가하면서 유명 디자이너 콜라보레이션, 한정 상품 등에 대한 희소가치가 높아져 올 한해 디자이너 상품들도 각광받았다. 6위를 차지한 ‘라뮤리나 바이 장형철’은 서바이벌 프로그램 ‘패션왕 코리아’, 서울 · 뉴욕컬렉션을 진행하며 떠오르는 신예 디자이너로 각광 받고 있는 장형철 디자이너의 대표 브랜드다. ‘컬렉션 팬츠’, ‘롱 스타디움 점퍼’ 등 매 시즌 마다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여 총 37만 3,300세트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7위를 차지한 ‘마마인하우스by박홍근’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히트상품 TOP10에 오른 유일한 침구 브랜드로 꼽힌다. 우리나라 최초 텍스타일 디자이너 박홍근 디자이너와 제휴한 단독 침구 브랜드로 올해 10개의 시즌 상품들을 선보여 35만 8,000세트를 판매했다. 여름시즌에 선보인 단독 한정상품인 ‘울트라 초경량 사커’는 총 14회 방송을 진행해 매회 매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관련 디자이너 브랜드들은 재구매율이 평균 20% 이상을 웃도는 등 홈쇼핑 내에서도 매니아층을 형성해 가고 있다.

​9위는 컴포트화로 유명한 슈즈 브랜드 ‘오브엠’이 차지했다. 올해는 천연 라텍스 쿠션 등 소재를 사용한 편안한 착화감, 이색적인 디자인 슈즈들을 다양하게 선보여 32만 5,100개 이상 판매되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인기를 모았다. 10위는 올해 F/W시즌을 겨냥해 9월에 새롭게 론칭한 신규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LBL(Life Better Life)’이 차지했다. 프리미엄 캐시미어, 가죽 등을 명품 브랜드에 공급하고 있는 해외 유명 방조 · 방직회사들과 제휴해 직접 기획한 브랜드로, 프리미엄 캐시미어를 100% 활용한 니트, 코트 등을 올해 F/W시즌에 선보여 론칭 3개월 만에 주문금액 기준으로 600억 원을 돌파, 총 26만 6,500세트가 판매됐다. 특히 지난 9월에는 대표 패션뷰티 프로그램 ‘정윤정쇼’를 통해 180분 동안 특집 방송한 결과 총 주문금액 110억 원을 달성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롯데홈쇼핑이 지난 5년, 10년 전 히트상품 TOP10을 비교한 결과 2006년(1위, 9위), 2011년(4위, 9위) 당시 패션의류 상품은 순위권에 2개의 상품이 진입했고 상위권에는 대부분 한복선 김치(2006년 8위), 이불압축팩(2006년 4위), 요리팬 세트(2006년 6위)등 식품·생활용품이 전체 순위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올해 TOP10의 경우 패션의류 상품이 전체 80%, 모두 단독 상품임을 감안하면 홈쇼핑 패션이 고급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대를 통해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는 분석이다.

10 Like
0 Shares
0 Comments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