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이랜드파크,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 개선

이랜드파크

이랜드파크가 아르바이트 1000명 정규직 즉시 전환 등의 내용을 담은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 5대 혁신안 발표했다.

이랜드파크는 5일 그룹 차원에서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 5대 혁신안’을 발표하고 처우 개선에 선제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5대 혁신안은 ▲임금 미지급 해당자(최근 3년 이내 근무자)에게 지연이자를 포함한 미지급금 신속한 지급 진행 ▲아르바이트 1000명 정규직 즉시 전환 및 희망자는 최소한의 절차에 따라 정규직 채용 ▲직원이 스스로 권리 찾을 수 있도록 ‘권리장전’ 배포 및 외부 전문가 통한 관리자 교육 실행 ▲부당한 처우 발생시 바로 드러나 개선할 수 있는 내부 고발 시스템 완성 ▲ 전면적인 인사개편 통한 조직 및 인적 쇄신 등이다.

이랜드파크는 온라인 접수센터를 운영해 미지급분 지급 신청을 받고 오는 16일 1차 지급을 시작한다. 현재 미지급 정산을 위해 온라인 센터를 오픈하고 2차 지급 신청을 받고 있다.

이랜드파크는 늦어도 3월까지 아르바이트 직원의 미지급금을 해결하고 매장관리자인 정규직 직원에 대한 지급은 상반기 중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미지급 해당자에게는 전원 문자 전송으로 해당 내용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군입대나 해외유학 등 개인 사정으로 바로 연결이 힘들 경우를 대비해 온라인 접수센터를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이랜드파크는 이랜드그룹 계열사로 ‘애슐리’ ‘자연별곡’ 등 유명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다. 이랜드파크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아르바이트생 4만4360명에게 임금 83억7200만원을 지급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79 Likes
4 Shares
0 Comments
Tag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