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남상수 남영비비안 명예회장 별세

남상수 회장

국내 속옷 산업 대부로 불리는 남상수 남영비비안 명예회장이 9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남 명예회장은 우리나라에 속옷 산업이 전무했던 1957년 여성 속옷 전문 기업 ㈜남영비비안을 설립했다. 남영비비안은 여성 속옷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 대표 여성 속옷 전문 기업으로 자리 잡았다. 남 명예회장은 1950년대 여성들에게 서양식 의복이 점차 익숙해지면서 옷 맵시를 위해 여성 속옷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국내 여성 속옷 시장을 개척했다. 고쟁이나 광목으로 된 속옷을 착용하던 당시 여성들에게 브래지어, 거들 등을 소개하면서 의생활에 변화를 가져왔다. 대표 브랜드인 ‘비비안’을 비롯해 유통별, 아이템별로 다양한 브랜드를 육성했다.

이에 앞서 1954년에는 무역 회사 남영산업을 서립 우리나라 무역산업의 초석을 마련하는 등 무역 1세대로 꼽힌다. 남영산업은 미국·유럽·일본 등지에 속옷과 스타킹을 수출했다.

그 당시 일본기업이 장악하고 있던 미국 시장을 공략했고 1980년대에는 미국 시장에 연간 800만장의 브래지어를 수출했다.

남 명예회장은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으로 24년간 재임했고 한국 수출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출의 날 산업 포장(1973년)과 상공의 날 대통령표창(1975년), 동탑(1980년), 은탑(1985년), 금탑(1992년) 산업 훈장을 수훈했다. 이외에도 한일 경제협의회 부회장, 대한상공회의소 상임위원을 역임했다.

특히 성장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이 향후 국가의 미래를 결정한다는 확고한 신념 아래 회사 창립 초기인 1976년에 자신의 호 ‘연암'(然菴)에서 이름을 딴 ‘연암장학회’를 설립했다. 재단법인 연암장학회는 국가와 사회 발전에 공헌할 수 있는 우수한 학생과 경제적인 이유로 학업수행이 어려운 학생을 위한 장학 사업과 교육기관을 지원해 왔다.

고인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월 11일, 장지는 경기도 화성 선산이다.

Tags

FS 뉴스룸

press@fashionseoul.com 서울, 그 이상을 담다. 패션서울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