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이랜드파크, 직원 급여 지연 속사정 알고 보니

이랜드파크가 직원들의 2월 임금 지급을 지연키로 했다.

이랜드파크는 이랜드 그룹의 외식 사업부로 ‘애슐리’ ‘자연별곡’ 등 유명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알바비’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랜드파크가 이달에는 직원 급여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직원들의 체불 임금 지급이 몰리면서 정규직 직원들의 임금 지급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이랜드파크는 지난 23일 대표 명의로 외식사업부 전직원들에게 ‘2월 임금 지급 지연’과 관련한 안내문을 전달했다.

이랜드파크

안내문에는 “회사는 2월 급여 정상지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였으나 2월 급여가 일부 지연 지급된다는 어려운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정말 미안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전했다.

또 직원 여러분의 생활에 큰 영향을 주는 중요한 사항이기에 이러한 결정사항은 빠르게 소통했어야 하나 금일(23일) 최종적으로 지연 지급이 결정되어 소통이 늦어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랜드파크는 아르바이트와 계약직 직원은 2월 급여일에 100% 정상지급되고 점장 이하 현장직원은 2월 급여일에 50%가 지급되며 나머지 50%는 3월 10일 지급될 예정이다. 본부 직원은 3월 10일에 2월 급여가 100% 지급된다.

김현수 이랜드파크 대표는 “회사의 상황으로 인하여 직원 여러분들게 어려움을 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며 “최선을 다해 재무상황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49 Likes
5 Shares
0 Comments
Tags

FS 뉴스룸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