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BOOK

유니버설발레단 강민우‧한상이, 남녀가 만나 사랑에 빠질 때

레페토

레페토(repetto)가 유니버설발레단 강민우, 한상이와 함께한 특별한 화보를 공개했다.

프랑스 파리의 오페라 극장 무용수들을 위한 발레슈즈를 만들면서 시작된 레페토는 국내 론칭 이후 발레와 연관된 다양한 문화활동을 이어 오고 있는데 그 일환 중 하나로 2015년부터 발레 무용수들과의 협업을 통해 발레의 아름다운 단상들을 화보로 만들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꽃바람 부는 봄을 앞두고 진행한 이번 화보는 ‘남녀 간의 설렘(butterflies in my heart)’이란 콘셉트로, 무용수 강민우와 한상이의 하루 동안의 데이트를 우아하고 달달하게 담아냈다.

또한 16 FW 화보 때 함께 했던 사진작가 박귀섭(BAKI)이 다시 한번 카메라를 잡아 두 사람의 움직임을 더욱 섬세하게 포착했다.

화보는 남녀가 만나 사랑에 빠질 때 느끼는 간질간질한 설렘부터 함께 시간을 보내며 느끼는 편안하고 기분 좋은 설렘까지, 사랑의 미묘한 감정들을 두 사람이 ‘공중에 붕 떠오르는 듯’한 모습으로 연출하며 ‘설렘’이란 단어를 시각적 전달해주고 있다.

또한 깃털처럼 가벼운 그들의 움직임은 레페토의 가벼움과 편안함을 동시에 보여주기도 한다.

한편 발레리나 한상이는 레페토의 아이코닉 스타일인 ‘산드리옹’과 지난 시즌 많은 인기를 끌었던 ‘클레망스’의 17SS 뉴 컬러, 그리고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프리다’ 등 레페토의 감성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아이템들을 러블리하게 소화해 눈길을 끈다.

또한 화보에서 한상이가 착용한 의상 역시 레페토 제품으로 봄을 닮은 핑크 컬러와 화사한 레드, 세련된 네이비 등 다양한 컬러로 만나볼 수 있다.

강민우 역시 지지, 마이클 등 레페토의 슈즈 제품을 착용했고 한상이, 강민우처럼 레페토 슈즈 제품은 커플로 착용이 가능하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