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SFW2017FW] 한현민, 헤라서울패션위크 ‘뮌’ 컬렉션

뮌
사진 서울패션위크

컬렉션의 오프닝. 첫 번째 룩은 그 시즌의 모든 걸 함축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관객의 웅성거림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암전, 그리고 환한 조명이 켜지며 비로소 시작되는 10분 남짓의 패션 드라마. 수천 개의 눈이 집중하는 찰나에 등장하는, 그 첫 번째 의상 말이다.

모델 박경진이 입은 오프닝 의상에는 뮌의 17FW 컨셉트인 <싱 스트리트>가 완벽하게 표현돼 있었다. 클래식한 하운드투스 패턴의 블루종과 발목을 덮는 오버사이즈 와이드 팬츠, 푹 눌러쓴 캡 밑으로 삐쳐 나온 곱슬머리 그리고 재킷을 변형시킨 두툼한 머플러와

샛노란 장갑을 시작으로 뒤이어 나온 40여 벌의 의상은 어느 하나 쉽게 지나칠 것 없이 완벽한 완성도를 자랑했고 이는 서울컬렉션을 통해 단 5번의 캣워크를 선보였다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균형감이었다.

뮌의 의상은 당장 거리에 입고 나가도 손색 없을 정도로 동시대적이지만 그의 컬렉션이 흥미로운 이유는 기존의 것을 해체하고 새롭게 에디팅해 보여주는 명민함에서 찾을 수 있다.

싱 스트리트를 상징하는 기타 패치와 마우스피스를 낀 듯 입에 물고 나온 피어싱 장식, 마치 싸우고 난 뒤 코를 다쳐 반창고를 붙인 듯 표현된 페이스 밴드까지. 컨셉트에 충실하면서도 자칫 컬렉션이 유치하게 흘러가지 않도록 모든 요소를 컨트롤하는 능수능란함은 박수를 받을 만큼 충분히 매력적이었다. 다음 시즌부터는 뮌의 시그너처를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