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레저에도 ‘욜로(YOLO)’ 열풍!

11번가

SK플래닛(사장 서성원) 11번가가 야외활동 시즌을 맞아 퍼스널 모빌리티(개인용 이동수단) 마니아들을 위한 필수품을 한자리에 모아 판매한다.

11번가는 오는 23일까지 ‘재미있는 자전거 타기 기획전’을 통해 전동킥보드, 나인봇, 전동휠, 전기자전거 등 퍼스널 모빌리티부터 GPS 속도계, 액션캠 등의 전문장비들까지 봄맞이 레저용품 100여 종을 한데 모아 최대 46% 저렴하게 판매한다.

퍼스널 모빌리티의 대표주자인 ‘나인봇 미니 프로 320’은 66만5100원, 실제 언덕과 다운힐에 맞는 저항값을 그대로 재현해 실내에서도 생동감 있는 라이딩을 즐길 수 있는 ‘비텔리 인도어 스마트 트레이너’는 265만원, ‘인모션 외발 전동휠’은 69만원, ‘샤오미 접이식 전동 킥보드’는 49만5000원, ‘2017년형 알톤 신상품 도심형 전지자전거’는 84만5000원부터 판매한다.

국내 자전거 이용인구 1300만시대에 접어든 가운데 올해 가장 주목해야 할 품목은 전동휠, 전기자전거 등의 ‘퍼스널 모빌리티’다. 관련상품 매출은 최근(3월1일~4월16일) 지난해 대비 1100% 급증했는데 특히 내년 3월부터 전기자전거를 자전거도로를 통해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 소비자들의 구매 니즈는 더욱 커질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자출족(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직장인)’, ‘자여족(자전거로 여행하는 사람들)’ 등 ‘일상 속 레저’를 즐기는 이들이 많아지고 특히 2017년 소비트렌드로 자신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욜로(YOLO, You Only Live Once)’가 떠오르면서 일상 속 편의와 만족감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이동수단이나 고가의 장비 등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산악자전거(MTB), 로드사이클 등 높은 사양을 가진 전문가용 제품도 인기다. 최근 (3월1일~4월16일) 11번가 내 ‘MTB’, ‘로드자전거’ 매출은 지난해 대비 각각 39%, 47% 증가했다. 이에 자신만의 라이딩, 완주 모습을 측정하고 기록하기 위한 속도계, 액션캠 등의 전문장비까지 덩달아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SK플래닛은 설명했다.

11번가에 따르면 속도계, 트레이너, 고글 등 마니아들의 영역인 ‘하이엔드(high-end) 장비’ 매출은 최근 (3월1일~4월16일) 지난해 대비 15% 증가했고, 장비에 1인당 쓰는 평균금액 역시 지난해 16만3000원에서 올해 22만9000원으로 약 40% 가까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1번가는 18일부터 온라인 단독으로 11번가에서만 선보이는 ‘시마노 액션카메라 CM2000’ 신제품을 선착순 100명에게 39만원에 1+1 판매한다.

속도, 심박계, GPS 등 6가지 유형의 데이터 값에 따라 알아서 녹화를 시작하고 중단해 장기간 라이딩 중에도 원하는 장면만 녹화할 수 있는 제품으로 레저 마니아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SK플래닛 박준영 MD 본부장은 “이제 자전거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취미활동 필수품으로 자리잡았으며 출퇴근용, 레저용 등 용도에 따라 ‘세컨드 자전거’까지 들여놓는 시대다”며 “야외활동 시즌을 맞아 퍼스널 모빌리티를 시작으로 고가장비부터 가성비 높은 온라인 단독상품, 이색제품 등 다양한 소비자 니즈에 맞는 상품라인업을 확보해 최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빠르게 넘어오고 있는 레저시장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켜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다”고 말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