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남성복 본, 힙합을 입히다

본

형지아이앤씨(대표 최혜원)의 남성복 이 힙합을 테마로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기존 본이 가지고 있던 포멀하고 감각적인 감성에 ‘힙합’을 테마로 한 스트리트 컬처를 다양한 컨텐츠로 풀어냈다. 이번 팝업스토어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이는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재봉틀 드로잉(재봉틀로 선을 만들어 스케치 작업)’으로 유명한 유소라 작가는 사람의 얼굴과 뮤 직을 이미지로 형상화해 후드 및 데님재킷 등에 자연스럽게 녹여내 섬세하면서 자유로운 드로잉의 매력을 한층 고조시켰다.

코카콜라, 반스, 나이키 등 다양한 브랜드와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해 온 그래피티 아티스트 ‘매드빅터(MAD VICTOR)’는 이번 본과의 함께 티셔츠 및 데님 팬츠 뿐만 아니라 스케이트 보드에 창의적인 그래피티를 가미하여 스트리트 컬쳐를 표현했다.

또한 본의 콜라보를 대표해 DJ TRAC (박성현)이 스트리트 패션과 힙합이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자유분방한 스토리를 BON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음원을 만들고 그의 음악적 영감을 수트와 일부 아이템에 담아냈다.

마지막으로 힙합 컬처의 중심에 있는 힙합 R&B 프로듀서인 크리스(Chirs Lyon)의 스토리를 담은 영상과 화보를 온오프라인을 통해 대중들과 만난다. 특히 이번 영상은 서울을 배경으로 세련된 영상미를 담아냈으며 크리스가 직접 영상과 화보의 모델로 활약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본은 단순히 상품에 대한 협업의 한계에서 벗어나 음원과 영상 그리고 화보 등을 통해 감도 높은 비주얼과 다양한 문화 컨텐츠의 경험을 동시에 제공한다.

이번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BON 팝업스토어 1호점인 롯데본점에서 한정판 구입할 수 있으며 롯데본점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컨텐츠를 담은 팝업스토어를 오픈할 예정이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