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미래의 패션디자이너를 위한 스페셜 ‘오픈캠퍼스’

에스모드 서울

“패션이 무엇일까? 패션디자이너는 무슨 일을 할까? 패션 디자이너가 되려면 무엇을 어떻게 공부해야 할까?”  이들을 위한 최적의 맞춤 행사가 에스모드 서울에서 열린다.

 프랑스 파리에 본교를 둔 실무위주의 패션전문 교육기관 에스모드 서울(교장 신정숙)이 6월 17일 패션 디자이너를 희망하는 이들을 위한 ‘스페셜 오픈캠퍼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날은 에스모드 서울의 현직 교수진과 함께 예비 패션 디자이너를 위한 <패션 커리큘럼 공개 컨설팅>  및 <진로체험수업>의 시간으로 구성된다. 

‘패션 커리큘럼 공개컨설팅’은 패션 디자이너가 되기 위한 가장 효율적인 공부와 학습에 대한 가이드와 함께 176년간 패션교육의 정석을 다져온 세계적인 에스모드의 커리큘럼 소개 및 재학생·졸업생의 체험담 발표, 학생작품 전시관람 등으로 구성된다.

진로체험수업은 한 시간 분량의 기초 수업을 통해 패션 디자인 분야로의 적성을 테스트해보거나 패션 분야로의 진로에 대한 고민과 상담을 나눌 수 있다. ‘패션 커리큘럼 공개컨설팅’은 전공, 연령, 성별에 상관없이 패션 디자인을 경험하고자 하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진로체험수업’은 30명 선착순 전화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 (☎02-511-7471, 내선103)

 에스모드 서울 신정숙 교장은 “그 동안 다양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상담 이력을 분석한 바 패션교육에 있어 무엇을 궁금해하는지, 또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에 대한 답을 도출할 수 있었다.”라며, “패션교육에 관한 가장 정확한 해답을 제시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패션 디자이너가 되기 위한 가장 빠르고 바른 길을 제시한다는 사명감으로 이번 스페셜 오픈캠퍼스를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