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BOOK

효연, “늘 준비가 돼 있는 사람이고 싶어요”

효연

소녀시대 효연과 함께한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의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마치 춤을 추는 듯한 멋진 포즈가 돋보이는 이번 화보는 효연만의 탄탄한 보디 라인을 뽐내며 현장에 있던 수많은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공개된 화보 속 효연은 자수 디테일이 살아 있는 H&M 카키 칼라의 크롭 탑과 리본 디테일이 더해진 하이웨이스트 팬츠를 매치해 완벽한 카리브해 리조트 룩을 보여줬으며 다른 룩에서는 마치 사파리 여행에서 나온 듯한 느낌의 애니멀 프린트의 H&M 재킷과 스커트로 한껏 시크함을 보여주며 러플 디테일이 있는 탑을 매치해 패셔니스타로서의 패션 감각을 선보였다.

그리고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소녀시대 효연이 아닌 김효연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어느 덧 데뷔 10년차 그녀는 솔로 활동을 하면서 멤버들에게 애틋함을 느낀다고 말한다.

“음악 방송에 출연하면 주변 가수들은 삼삼오오 모여 있는데 저 혼자 덩그러니 남겨진 듯한 허전함이 있거든요. 멤버들이 그냥 옆에 있는 것만으로도 든든할 것 같았죠. 그래서 솔로 활동 후에 ‘소녀시대’가 보고 싶어서 단체 무대를 모니터링 했다니까요.”

현재 신곡을 준비 중이라는 그녀는 ‘효연다움’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한다.

“소녀시대 무대에선 보여주지 못한 저만의 음악과 노래, 그리고 퍼포먼스를 보여 드리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죠. 올 여름 ‘핫’ 하게 돌아올 무대가 저도 기다려져요.”

데뷔 10주년을 맞아 올해 소녀시대의 해, 그리고 효연의 해로 만들고 싶다는 효연. 그녀와 나눈 진솔한 이야기와 화보는 5월 20일에 발행된 ‘그라치아’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