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100만원대 슬리퍼 모두 완판?

슬리퍼편안한 착용감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신던 슬리퍼가 올 여름엔 여성들의 패션을 완성해줄 인기 아이템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몇 해 전부터 지속되고 있는 놈코어와 애슬레저 룩의 일환으로 너무 신경 쓴 듯 잘 차려 입은 옷차림보다는 자연스럽고 편안한 패션이 유행을 타며 슬리퍼가 재조명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국내외 유명 패션 브랜드 및 명품 브랜드에서는 다양한 스타일의 슬리퍼를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자칫하면 격식 없어 보일 수 있는 슬리퍼에 고급 소재를 사용하거나 독특한 디테일, 브랜드의 감성이 묻어나는 로고나 특유의 디자인을 추가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까지 더하고 있다.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 안야 힌드마치(Anya Hindmarch)는 브랜드의 대표 아이콘 ‘스마일리’를 모티브로 한 양털 슬리퍼를 출시했다. 포근함과 유쾌함이 느껴지는 이 슬리퍼는 100만원 대의 가격에도 불구하고 국내에 입고된 지 한달 만에 모든 제품이 완판됐다.

이 제품과 비슷한 계란 프라이 장식의 양털 슬리퍼도 모두 판매돼 더 이상 국내에서는 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럭셔리를 대표하는 브랜드 지방시(GIVENCHY)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디자인의 슬리퍼를 이번 시즌 대거 출시했다.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보던 고무소재의 검정 슬리퍼에 로고와 다양한 패턴을 새겨 넣은 제품부터, 털로 장식한 슬리퍼 등을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킴 카다시안 등 할리우드 스타들이 즐겨 신어 더욱 화제가 되고 있는 그레이 색상의 지방시 밍크 털 슬리퍼는 국내 입고 물량이 이미 모두 판매되어 구매를 원하는 고객들의 매장 재입고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CHANEL) 또한 비슷한 형태의 슬리퍼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샤넬 고유의 체인으로 발등을 장식한 패브릭 소재의 슬리퍼는 그린, 블루, 옐로우 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며 올 여름 여성들의 ‘위시리스트’를 채우고 있다.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도 브랜드의 개성을 잘 살린 고급 가죽 소재의 슬리퍼를 출시했다. 발등부터 바닥 밑창까지 100%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돼 고급스러움은 물론 부드럽고 착화감이 뛰어나며 앞에서 봤을 땐 세련되면서도 포멀한 가죽 구두의 느낌을 주는 제품이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 슬리퍼와 동일한 디자인의 5센티 굽 높이의 뮬 샌들도 함께 출시했는데, 이번 시즌 슬리퍼의 인기를 실감이라도 하듯 슬리퍼가 샌들보다 40% 이상 많이 판매되며 빠른 속도로 매진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방시 담당 바이어는 “슬리퍼는 편안하고 쉽게 신을 수 있지만 자칫하면 너무 격식 없어 보이거나 굽이 없어 전체적으로 짧아 보일 수 있는 단점이 있다”며 “발목이 드러나는 슬림한 팬츠 정장에 매치하거나 전체적으로 편안한 느낌을 주는 라운지웨어 등에 코디하면 더욱 멋스럽게 신을 수 있다”고 말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