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PEOPLE

신원, 패션 부문 총괄 부문장 이장훈 부사장 영입

이장훈 부사장신원(대표 박정주)이 내수 패션 부문 총괄 부문장으로 이장훈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신원은 25년 경력의 패션, 유통 전문가인 이 부사장을 통해 내수 패션 부문을 확대하고 영업과 기획, 마케팅을 공격적으로 전개해 전 브랜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계획이다.

이 부사장은 한양대학교 섬유공학과를 졸업했으며 1992년 신원의 공채 1기 출신으로 25년 이상 다양한 패션 브랜드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패션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는 인물이다.

1998년 우성 I&C를 거쳐 2000년 더본컴퍼니를 통해 남성캐릭터 ‘본(BON)’을 론칭했으며 이후 우성I&C에 합류해 기성 남성복 최초로 서울컬렉션에 참가하는 등 국내 남성복 시장에 젊고 신선한 감성과 더불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 인물이기도 하다.

2010년에는 우성 I&C의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되어 3여년간 이 회사의 수장을 맡아 남성복과 셔츠 사업을 이끌어왔다.

이후 2013년에 패션 안경 전문 매장인 ‘스펙터’와 아이웨어 브랜드 ‘필로클’, ‘런바이미스테이크’ 등을 전개하면서 안경 및 선글라스 사업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기도 했다.

신원은 이번 이 부사장 영입에 대해 “조직을 더욱 짜임새 있게 갖추는 동시에 영업과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새롭고 젊은 조직으로 변화하기 위한 전략”이라며 “이 부사장의 풍부한 경험과 능력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오랜 전통과 역사가 있는 패션기업 신원의 패션 부문 총괄을 맡게 되어 책임감을 느낀다”며 “그 동안의 다양한 경험을 살려 신원의 전 브랜드가 더욱 도약해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보를 시작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장훈 부사장 이력사항>

한양대학교 섬유공학과 졸업(1993.2)

㈜ 신원 생산관리 / 기획부장(1992~1998)

㈜ 우성 I&C 기획부장(1998~1999)

㈜ 더본 컴퍼니 대표이사(1999~2004)

㈜ 우성 I&C 대표이사(2004~2012)

㈜ J&F I.T.C. 대표이사(2013~ )

現 ㈜ 신원 패션 부문 총괄 부문장

12 Like
0 Shares
0 Comments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