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아마존 글로벌 셀링 통해 185개국 3억명 고객에게 제품 판매

아마존 글로벌 셀링 APAC 사장 Cindy Tai

국내 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누구나 아마존을 통해 185개국 3억명 이상의 구매 고객들에게 현지 물류센터, 고객지원센터, 현지언어지원 서비스 없이도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아마존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기존 입점 업체, 정부 관계자, 입점 희망 업체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셀링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소개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의 박준모 대표는 “국내에서 온라인 판매는 매우 활성되어 있지만 해외로의 온라인 판매는 아직 초기 단계다. 온라인 경험이 풍부한 국내 셀러들에게는 해외 온라인 판매가 큰 기회가 될 것이며 아마존 글로벌 셀링이 이를 지원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라며 “연중 최대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 사이버먼데이,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에 국내 기업들이 해외에서 판매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전 세계 11개 국가에서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를 운영 중이며, 이를 통해 셀러들이 185개국, 3억명 이상의 고객들에게 상품판매를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sell.amazon.co.kr)은 판로 확보는 물론, 국내 셀러들이 각 나라별 물류 창고 운영, 배송 서비스, 반품과 환불 등의 고객 응대 서비스와 같은 복잡한 비즈니스 문제를 신경 쓰지 않고 제품 판매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 한국 박준모 대표

아마존은 차별화된 원스톱 주문처리 서비스인 FBA(Fulfillment by Amazon, 이하 FBA)를 통해 셀러들이 1억 5천만 평방 피트(square foot) 규모의 아마존 물류센터를 사용할 수 있게 해 주며 고객주문 이후에 발생하는 모든 프로세스를 대행해 준다. 즉 상품 선별, 포장, 배송, 고객 문의 및 반품 등의 고객 응대 서비스를 아마존에서 맡아서 해 주기 때문에 한국에서 셀러들은 온라인으로 접속해 주문 처리 관리만 진행하면 되고 고객에게 더욱 간편하고 신속하게 상품을 제공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아마존은 국내 셀러 전담팀 운영, 셀러들을 위한 포털 사이트인 셀러 센트럴(Seller Central)의 한국어 서비스 시행, 한국 셀러 교육 프로그램 제공 등 국내 셀러들이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고객 기반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15년에 아마존에 입점한 패션 브랜드인 코오롱인더스트리 미래사업본부 관계자는 “아마존과의 꾸준한 사업전개를 통해 새로운 고객층인 글로벌 밀레니얼 세대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국내외 고객들에게 브랜드의 독자적 가치를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개발한 ‘레그나 엑스(Regna X)’를 주축으로 아마존에서 꾸준히 매출 성장을 기록 중이다.

2017년 4월 아마존에 입점한 스마트기기 보호용 강화유리 전문기업 (주)화이트스톤의 류종윤 대표는 “아마존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제품을 선보인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 고객들로부터도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그 동안 시간과 지리적 제약으로 인해 직접 진출하지 못했던 해외 시장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세일즈,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세계 스크린 프로텍터 시장에서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화이트스톤은 아마존에 진입 후, 휴대폰 액세서리 카테고리에서 크게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앞으로도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국내 셀러들의 해외 진출을 위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 (sell.amazon.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