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CJ오쇼핑, 3분기 취급고 8,897억 전년비 15% 상승

CJ오쇼핑(대표이사 허민회)이 2017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취급고는 8,897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5.1%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12.4% 증가한 30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취급고는 TV상품의 판매 증가가 고성장을 이끌었다. 3분기의 경우는 홈쇼핑 비수기로 취급고 성장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전년동기 대비 15%의 큰 성장을 이뤄냈다. 특히TV 상품 부문은 계절가전 및 반복구매율이 높은 이미용품, 식품 부문을 중심으로 한 상품 포트폴리오 재구성 및 렌탈 상품 등의 확대 운영과 멀티 상품화 전략을 통한 타채널 판매 증대의 결과로 전년동기 대비19.7%의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T커머스 성장도 취급고 성장에 큰 몫을 차지했다. T커머스의 경우 상대적으로 기존 홈쇼핑 채널 대비 다양한 상품 구성으로3분기 취급고는 전년비 105% 증가한 58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8분기 연속 전년 비 증가했다. CJ오쇼핑 측은 영업이익의 증가는 패션, 식품 등 단독상품 판매를 통한 이익 증대와 함께 판매관리비의 효율적 운영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해외 법인 주식 손상차손에 대한 기저효과로 22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22.4% 대폭 증가했다. 매출액은2,590억원으로 2분기에 이어 업계 최고 수준을 이어갔다.

한편, 해외사업은 ‘선택과 집중’이라는 원칙 아래 그 동안 진행해 온 사업구조 개편 효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해외 부문 순이익은 143억원 적자에서 132억원 흑자로 전환했고 이에 따라 해외 지분법 영업손익 또한 작년 동기 대비 37억원 적자에서 12억원 흑자로 전환했다. 말레이시아 법인의 경우 전년동기 대비 60%의 취급고 성장을 기록했으며 멕시코는 19%, 태국과 베트남 역시 각각 17%의 취급고 성장이 있었다.

정명찬 CJ오쇼핑 경영지원담당은 “3분기는TV상품이 성장을 견인하며 외형과 수익이 모두 두자릿수 성장을 보였다”며 “성수기를 맞은 패션 및 계절상품의 판매를 강화하는 등 차별적 상품 경쟁력으로 4분기에도 성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