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TBH글로벌, 홈쇼핑 매출 두 배 이상 성장 이유는?

TBH글로벌TBH글로벌(구 더베이직하우스, 대표 우종완)이 홈쇼핑 부문에서 톡톡한 효과를 보고 있다.

TBH글로벌는 지난달 19일 CJ오쇼핑 첫 방송 판매에서 39만원의 패딩을 1시간 만에 7천 500장을 모두 소진, 총 30억 가량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헤트레고는 100년의 역사를 가진 이탈리아의 패딩 전문 브랜드로, 국내에서는 해외 고급 의류 편집숍을 통해 소량 판매해왔다.

TBH글로벌은 최근 감도 높은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을 모두 중시하는 국내 패션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홈쇼핑이라는 채널적 특성을 활용했다. 많은 물량을 매입해 가격 경쟁력을 높여 기존 소비자가격에 비해 파격적인 가격 차별화 전략을 가능하게 했다.

TBH글로벌이 같은 효과에 TBH글로벌의 홈쇼핑 매출은 두 배 이상 성장했다. 지난해 54억원에 불과 했던 매출은 현재까지 올해 말까지 120억원을 향해 가고 있다. TBH글로벌 측은 “내년에는 해외 고급 브랜드를 지속 발굴 및 직수입을 확대해 250억원까지 끌어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BH글로벌은 2000년 베이직하우스 설립 이후, 마인드브릿지, 쥬시쥬디를 비롯한 더클래스 어반코드, 마크브릭, 스펠로, 총 6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국내 패션 기업이다.

34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