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LOOK BOOK

한혜진, 전현무도 반한 섹시한 데님룩

모델 한혜진이 섹시한 데님 룩을 선보이며 왜 톱 모델인지를 증명했다.

글로벌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트라우스코리아(지사장 유효상)는 매거진 퍼스트룩과 함께한 한혜진의 화보를 27일 공개했다.

리바이스와 한혜진이 함께한 이번 화보는 탑모델을 넘어서 ‘나혼자 산다’를 비롯한 다양한 방송에서 맹활약 중인 그녀의 일상을 들여다 본 콘셉트로 진행됐다. 일상 속에서 그녀는 완벽 보디라인이 드러나는 환상적인 데님 룩을 선보였으며 한치의 흐트러짐 없이 완벽하게 피팅된 다양한 핏의 데님이 명불허전 모델 한혜진의 진가를 증명한다.

다양한 스타일의 스키니 진을 비롯한 보이프렌드, 슬림, 와이드 그리고 아이코닉 아이템인 501 CT 등으로 완벽하게 연출한 한혜진은 여유있는 포즈와 섬세한 눈빛으로 강렬한 모델 포스를 뽐내며 다양한 데님 룩을 소화 했다.

햇살이 드리운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그녀는 혼자 있을때 즐기는 느긋한 휴식의 시간을 화보를 통해 보여주었다. 공개 된 화보 속 한혜진은 트렌디한 테이퍼드 핏이 특징인 리바이스 501CT 팬츠와 오버사이즈 트러커 재킷을 매치하여 봄느낌이 물씬 나는 연청 컬러의 ‘청청패션’을 스타일리쉬하게 연출하며 시선을 사로 잡았다.

또한 몽환적인 분위기에 완벽한 몸매가 드러나는 뒷모습으로, 밝은 봄컬러의 체크셔츠와 올해 리바이스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핏인 720 하이라이즈 슈퍼 스키니를 매치하였다. 특히 그녀는 분위기 넘치는 눈빛과 완벽한 데님핏을 선보이며 현장에서 촬영을 지켜보는 모든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힐도 신지 않고 황금 비율을 보여주는 그녀의 다리길이에 스텝들 모두 환호를 부르는 등 선망과 부러움의 대상이었다는 후문이다.

완벽한 데님을 찾는 비결에 대한 질문에 “내가 보기엔 잘 모르겠어도 다른 사람들이 “그바지 어디꺼야? 라고 물어보는 팬츠가 바로 인생의 팬츠에요. 그게 뭔지 알아야 해요. 날씬해 보이고 예뻐 보이니까 사람들이 물어 보는거 거든요. 브랜드나 실루엣, 혹은 길이, 컬러, 소재 어떤 요소든 그중 하나가 혹은 그 조합이 본인에게 아주 잘 맞는다는 걸 알게 되면 실패 확률이 줄어들죠”라고 전했다.

완벽한 보디라인과 모델로서의 직업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세월이 흘렀지만 몸은 오히려 지금이 훨씬 좋아요. 아마 10년 뒤에도 별로 달라진 건 없을거 에요. 늘 지금처럼 모델로 살아있고 싶어요. 전 늘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늘 필요한, 모델로 살고 싶어요. 죽을때 까지 본업이 모델인 채로요” 라고 말했다.

한편 한혜진은 방송인 전현무와의 열애를 인정하며 예쁜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다.

11 Like
13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