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2018 프리뷰인대구, ‘융합과 혁신’으로 미래 비전 제시

2018 PID2018 대구국제섬유박람회 프리뷰 인 대구(PID)가 3일간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대구광역시,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의열)가 주관한 ‘2018 프리뷰 인 대구(PID)’에는 국내외 300개사(해외 13개국 61개사)참가와 약 24,820명(전년대비 2.5%증가)의 참관객이 방문했다.

참가업체들은 약 2억3천2백만불(전년대비 2.1% 증가)의 상담성과와 약 9천3백90만불의 계약성과(전년대비 1.8% 증가)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금년으로 17회를 맞이한 2018 PID는 ‘융합과 혁신’의 전시 슬로건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게 준비했다. 전시회 개최 이래 처음으로 ‘2018 대구패션페어(DFF)’와 ‘제21회 대한민국 국제섬유기계전(KORTEX)’을 동시행사로 개최했다.

참가업체는 섬유소재에서 패션의류, 섬유기계에 이르기까지 섬유산업의 전 스트림간 총 555개사(PID/300개사, DFF/150개사, 대한민국 국제섬유기계전 105개사)가 참가했다. 주체측은 “섬유수출 비즈니스의 마케팅 모델과 섬유 패션 및 기계산업의 혁신의 새로운 면을 제시하는 국제적인 전시회로 자리매김했다”고 평했다.

이번 PID에서는 고감성, 고기능성이 더욱더 강화된 첨단신소재가 대거 출품됐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3D프린팅소재, 정보통신기술(ICT)과의 연계 등 타산업과의 융합을 통한 섬유산업 영역의 확장을 보여주는 산업용 고기능성 신제품들과 최신 기술들을 선보였으며, 향후 전시 컨텐츠의 강화를 통해 글로벌 첨단섬유 전시회로서의 위상을 높힌다는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에는 중국, 미국, 프랑스, 인도, 터키 등 22개 국가에서 해외바이어들이 방문하여 참여 업체들과 상담이 진행 됐다. 해외 메이저 패션브랜드들과도 상담이 이루어지고 있어 향후 지역 섬유기업들의 새로운 거래선 발굴을 통한 해외수출 확대 전망을 밝게 했다.

이번 대구국제섬유박람회 조직위원장인 이의열 회장(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은 “4차산업 혁명시대를 대비하여 섬유패션산업은 융합과 혁신을 통하여 미래 성장동력으로서의 발판을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다. 특히, 이번 PID를 계기로 스트림간의 연계를 더욱 강화하여 수출 시장 다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섬유산업의 구조고도화와 패러다임의 변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섬유수출 확대를 위한 재도약의 기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19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