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의류 소공인, 세텍 메가쇼에서 “합리적 가격에 소비자도 만족”

소공인특화지원센터한국의류산업협회(회장 최병오)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대치동 세텍(SETEC)에서 열린 ‘세텍 메가쇼 2018 시즌 1 전시회’에 참가했다.

의산협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소공인 공동관에 종로구 창신동·숭인동에 위치한 의류제조 소공인을 대표로 참가해 주요 생산제품 전시 및 판매행사를 열었다.

이번 전시회 참가업체는 집적지 내 소공인 업체를 대상으로 선발했다. 세성어패럴, 에오스, 인커누 등 총 8개사가 본 행사에 참가했으며, 일부 소공인은 직접 현장에서 판매를 하며 행사에 적극 참가하기도 하였다.

특히 인커누(대표 이강혁)의 의류에 30~40대 여성 관람객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인커누는 ‘살루트’라는 자체 브랜드로 빈티지한 컬러와 높은 퀄리티를 보유한 여성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다. 청바지 생산업체인 에오스(대표 최성철)도 청바지의 찢어진 부분을 마감하는 봉제기술 특허를 보유한 업체로 칼구제, 스네이크, 도마뱀 등 창의적인 디자인의 청바지를 선보이며 많은 관람객이 직접 피팅과 상담을 받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참여한 한 관계자는 “첫 전시회 참가라 정신이 없었지만 우리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을 체감할 수 있어서 자신감이 생겼다. 자주 이런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진현 소공인특화지원센터장은 “판매에 참여한 소공인 대부분이 공임을 받고 의류를 생산하는 임가공 업체이기에, 일반소비자를 대상으로 직접 판매하는 B2C 마케팅의 경험이 적어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충족하는데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따른다”며 “이번 세텍 메가쇼 전시회를 통해 참가 소공인이 이를 개선하여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70 Likes
6 Shares
0 Comments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