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CJ오쇼핑, 중소기업과 해외시장 진출한다

CJ오쇼핑내수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을 위해 CJ오쇼핑(대표 허민회)이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 전도사로 나섰다.

지난 2014년 홈쇼핑 업계 최초로 시작해 5년 째 운영 중인 CJ오쇼핑의 ‘홈쇼핑 시장개척단’ 프로그램을 올해는 6월 25일부터 28일까지 2박 4일 일정으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는 거대 신흥시장으로 떠오른 아세안 10개국 중 하나다. 특히 최근 K-POP을 중심으로 한류 열풍 역시 거세게 불어 국내 우수 기업들이 앞다퉈 진출하려는 시장이다. 하지만 무슬림이라는 독특한 문화권을 가진 국가이다 보니, 사전 조사를 위한 충분한 비용과 시간을 투자하기 힘든 중소기업들이 판로 개척에 특히 더 어려움을 겪는 시장 중 하나다.

이에 CJ오쇼핑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국내 중소기업들에게 말레이시아 및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오는 6월에 진행되는 ‘2018 말레이시아 홈쇼핑 시장 개척단’은 참가 기업들이 직접 말레이시아에서 현지 MD들과의 1:1 맞춤형 수출 상담을 통해 판로 확보의 실마리를 얻을 수 있도록 운영된다.

상담회에는 CJ오쇼핑이 말레이시아에서 운영 중인 TV홈쇼핑 법인 ‘MPCJ’의 MD들과 KOTRA에서 초청한 말레이시아 현지 온·오프라인 바이어, CJ오쇼핑 태국 법인 ‘GCJ’ 소속 MD 등 총 50여 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참가 기업들에게 진출 희망 국가의 시장 현황은 물론 상품 수출 노하우도 전수할 예정이다.

참가 기업별 1:1 맞춤형 수출 상담회 이후에는 CJ오쇼핑의 말레이시아 현지 법인 ‘MPCJ’의 TV홈쇼핑 스튜디오 및 물류센터에 방문해 말레이시아 홈쇼핑 시장의 생생한 현장을 확인할 기회를 가질 계획이다. 이어 백화점, 마트, 전통시장 등 현지 주요 유통 시장을 방문해 현지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살펴보는 프로그램 역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말레이시아 홈쇼핑 시장 개척단’ 참가를 원하는 중소기업은 CJ오쇼핑 기업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 받아 작성 후 오는 13일까지 이메일(win-win@cj.net)로 접수하면 된다.

CJ오쇼핑은 접수된 신청서 내용을 바탕으로 해외 판매 준비도, 제품 시장성, 제품 차별성, 수출 적합성 등의 항목을 평가해 참가 업체를 선정한다. 이후 최종 선정 기업에게 5월18일 개별 통지할 계획이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