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아름다운스포츠에 대한 버질 아블로와 킴 존스의 생각

나이키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세계적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버질 아블로, 영국의 패션 디자이너 킴 존스와 영감을 교류한 콜라보레이션을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나이키 X 오프화이트 ‘풋볼, 몽 아모르(Football, Mon Amour)’, 나이키 X 킴 존스 ‘풋볼 리이매진드(Football Reimagined)’ 풋볼 컬렉션은 축구라는 아름다운스포츠에 대해 버질 아블로와 킴 존스가 생각하는 각자의 뚜렷한 관점에서 접근했다.

먼저, 버질 아블로는 라이프스타일과 스포츠 브랜딩에 대한 관심사를 결합해 컬렉션을 완성했다. 나이키 X 오프화이트 ‘풋볼, 몽 아모르(Football, Mon Amour)’ 컬렉션은 고등학교 시절 힙합 트랙을 들으며 축구 경기장으로 이동한 기억과, 유럽 축구팀 유니폼 가슴 부분에 스폰서 프린트 디자인에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다양한 타이포그래픽을 활용해 큼지막하고 과감하며 뉘앙스가 담긴 시각적 요소를 강조했으며, 버질 아블로의 물방울 무늬 패턴을 오마주 한 공을 저글링하는 사자 문양의 팀 로고도 눈에 띈다. 또한, 블랙 앤 화이트 체커보드 무늬의 져지는 체코식 스트라이프에서 일부 활용했고, 컬렉션에 새겨진 숫자는 버질 아블로가 학창 시절 축구 경기 때 착용했던 유니폼 등 번호를 담았다.

킴 존스는 축구 유니폼을 활용해 패션의 지적인 면을 탐색했다. 전통적인 경기 복장인 쇼츠와 져지, 프리 매치 재킷에 새로운 컷을 도입해 신체 비율이 달리 보이도록 디자인 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나이키 X 킴 존스 ‘풋볼 리이매진드(Football Reimagined)’ 컬렉션은 1970년대 및 80년대 런던 펑크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아 유니폼 착용에 대한 개념을 확장시켰다.

또한, 킴 존스는 해체 후 재조합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DIY에서도 영감을 받았는데, 이번 컬렉션에 슈즈 제품은 풋스케이브, 반달, 에어맥스97의 실루엣을 결합해 펑크 스타일에 대한 오마주로 익숙함과 낯섦 사이의 세련된 결과물을 완성했다.

나이키 X 킴 존스 “풋볼 리이매진드” 컬렉션은 오는 7일, 그리고 나이키 X 오프 화이트 “풋볼, 몽 아모르” 컬렉션은 오는 15일에 온라인 공식사이트 및 일부 지정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Tag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