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에이랜드, 크라우드 펀딩 ‘그래피커 두 번째 선공개

에이랜드 그래피커신진 디자이너 편집숍 에이랜드의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그래피커(GRAFIKER)가 에이랜드 온라인몰을 통해 두 번째 제품을 선보인다.

그래피커는 국내외 인지도가 높은 그래픽 디자이너들과 함께 협업한 제품을 에이랜드 온라인몰에서 선공개하고, 선주문 수가 일정 기준치를 넘으면 제작이 이루어지는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이다.

지난 4월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가 참여한 물고기 티셔츠의 성공적인 펀딩을 시작으로 두 번째인 이번 펀딩에서는 용세라 디자이너의 그래픽 타월 공개한다.

용세라 디자이너는 베를린을 기반으로 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호르트(Hort)의 일원으로 현재 세계 각지의 클라이언트들과 작업하는 일을 병행하고 있다. 또한 베를린에서의 이야기를 담은 <베를린 디자인 소셜 클럽>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녀는 이번 에이랜드와의 그래피커 작업에 대해서 ‘평소 매체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작업을 해나가는 것이 목표였는데, 평면적인 차원에 갇혀 있던 영감들을 무언가 만져질 수 있는 입체적인 물건으로 탄생시키는 과정이 흥미로웠다’며 그래피커 공개에 대한 설렘을 내비쳤다.

이번 그래픽 타월의 타이틀은 ‘Microscopy’, 즉 현미경으로 관찰하기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평소 멈춰있지 않고 끝임없이 움직이는 것들에서 영감을 받는다는 용세라 디자이너의 작품 세계가 그대로 담겨있다.

특히 운동감의 표현과 시각적인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물건을 만들고 싶다는 용세라 디자이너의 의도에 따라 타월의 형태감과 색감에 집중하여 제작되었다.

마치 현미경 속 세포들을 연상시키는 독특한 패턴으로 유니크함을 더했으며, 다가오는 휴가 시즌에 비치 타월, 피크닉 혹은 테이블 매트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실용성도 갖추었다.

용세라 디자이너는 &quot;바다에 놀러가서 가방에서 그래픽 타월을 꺼내 펼쳤을 때, 와~ 이쁘다 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만들고 싶었다”며 “어디에 가서 펼쳐도 기분이 절로 좋아지게 하는 물건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에이랜드 온라인몰 단독 ‘그래피커’ 기획전에서 2주간 선보일 예정이며, 그래픽 타월과 함께 디자이너 인터뷰, 작업 영상 등 비하인드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