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폭염 오니 이색 ‘홈캉스’ 용품 인기

유독 극심했던 폭염은 물론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저녁 있는 삶이 가능해지자, 여름 휴가와 같은 특정 기간이 아닌 평상시에도 자신만의 방법으로 ‘365일 홈캉스’를 즐기는 ‘집순이’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의 영향으로 집순이들을 겨냥한 이색 상품 역시 전년 보다 주문이 최대 10배 증가하는 등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 ENM은 7월 한 달 간의 CJmall 매출을 살펴보니 홈캉스 관련 용품의 주문이 전년 동기 보다 최대 10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아이들을 위한 ‘실내용 풀장(900%)’과 대표 홈캉스 용품으로 꼽히는 ‘게임기’(300%), 간편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즉석 조리 제품’(190%), 누워서 영화나 드라마를 즐길 수 있는 ‘빈백(bean bag) 소파’(73%), 음악 감상 및 홈파티를 위한 ‘블루투스 스피커’(7%) 등을 찾는 고객이 눈에 띄게 많아졌다.

특히 올해는 ‘실내용 풀장’의 주문이 빗발쳤다. 베란다에 아이들을 위한 미니 수영장을 만들 수 있는 실내용 풀장의 매출이 작년보다 10배나 급증한 것이다. 넓은 마당을 가진 집이나 펜션에서 주로 구매하던 과거와 비교하면 이례적이다. 폭염을 피해 집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일명 ‘베란다 수영장’이 올해 SNS상에서 #홈워터파크, #베란다풀장, #베란다 수영장, #베터파크(베란다+워터파크) 등으로 유행한 영향으로 올해 유독 실내용 풀장의 인기가 고공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맥주 거품기, 무중력 의자 등 어른들이 특히 좋아하는 이색 홈캉스 용품 역시 인기가 뜨거웠다. 이색 상품을 주로 선보여온 펀샵(FUNSHOP)에서 맥주 거품기가 론칭 첫 달 만에 7월 판매량 베스트 신상품 순위 3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무중력 의자 ‘라이프 체어’ 역시 7월 매출 순위 1위에 랭크됐다. 맥주 거품기는 캔맥주에 부드러운 거품을 더해주는 상품으로 수제 맥주를 직접 만들어 먹는 ‘홈브루잉(home brewing)’의 인기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무중력 의자 라이프 체어’는 마치 공중에 떠 있는 것 같은 편안함 덕분에 퇴근 후 휴식을 즐기고픈 직장인들이 특히 많이 찾은 것으로 추측된다.

CJ ENM 관계자는 “올해 여름에는 대표 홈캉스 용품으로 꼽히던 게임기, 빈백 소파 등은 물론 실내용 풀장, 맥주 거품기, 무중력 의자 등 이색 상품을 찾는 고객도 눈에 띄게 늘었다”며 “111년 만에 찾아온 역대급 폭염에 ‘워라밸’ 문화까지 확산되자 매일 집에서 나만의 홈캉스를 즐기려는 소비자가 많아진 영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CJmall과 펀샵에서는 이 같은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홈캉스 용품을 최대 37% 할인 판매중이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