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버버리 2019 봄/여름 컬렉션, 모델 VS 슈퍼스타 승자는?

버버리
버버리 2019 봄/여름 컬렉션에서 소개된 실크 드레스

지난 9월 17일, 영국을 대표하는 클래식 헤리티지 브랜드 버버리의 2019 봄/여름 컬렉션이 발표됐다.

테일러드 블레이저와 샌들 룩을 착용한 배우 줄리아 로버츠(Jilia Roberts)

 

테일러드 블레이저와 샌들 룩을 착용한 배우 줄리아 로버츠(Jilia Roberts)

영국 남서부 복스 홀 (Vauxhall)에 위치한 사우스 런던 메일 센터에서 공개된 리카르도 티시의 버버리 데뷔 컬렉션은 “킹덤(Kingdom)”이라는 테마의 2019 봄/여름 컬렉션으로, 창의성, 펑크와 반항 정신에서부터 포멀과 세련미에 이르는 영국 문화의 다양성을 한데 담아 새로운 버버리의 의미를 시각적 언어로 정의한다.

두바이에서 열린 펜티 뷰티(Fenty Beauty) 런칭 행사에서
버버리 2019 봄/여름 컬렉션 실크 트렌치코트를 착용한 뮤지션 리한나(Rihanna)

 

프랑스 파리에서 포착된 뮤지션 마돈나 (Madonna). 버버리 2019 봄/여름 컬렉션에서 선보인 골드 디테일 트렌치코트와 펌프스를 착용했다.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총괄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Riccardo Tisci)의 첫 버버리 컬렉션은 헤리티지를 유지하면서도 우아한 스타일링으로 패션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패션쇼는 공개된지 채 2주도 지나지 않아 전세계 셀러브리티들의 사랑을 받으며 새로운 패션 시대의 도래를 암시하고 있다. 버버리 컬렉션 의상을 소화한 전세계 셀러브리티들의 모습과, 패션 모델의 룩을 비교해 보는 것도 재미를 더했다.

런던에서 진행된 그녀의 다큐멘터리 프리미어 이벤트에서 버버리 2019 봄/여름 컬렉션 룩을 착용한 뮤지션 마야(M.I.A.)

한편, 뮤지션 비욘세(Beyonce)는 버버리의 크리에이티브 총괄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Riccardo Tisci)가 직접 제작해 준 특별한 무대 의상을 입고 투어 공연에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비욘세 ‘On the Run II’ 공연에서 선보인 커스터마이징 무대 의상

이외에도 수많은 셀러브리티들이 버버리 의상을 입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가 이끄는 새로운 버버리의 출발을 알리고 있다.

트렌치코트와 버버리 모노그램 펌프스, 백을 매치한 모델 나탈리아 보디아노바(Natalia Vodianova)
실크 블라우스와 팬츠, 슈즈를 착용한 배우 캐리 멀리건(Carey Mulligan)

 

 

블랙 색상의 레더 볼링 백을 착용한 모델 조안 스몰스(Joan Smalls)
드레스와 핍토 슈즈를 매치한 모델 마리아칼라 보스코노(Mariacarla Boscono)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