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무신사, 11월 일주일 만에 200억 비결은?

무신사무신사가 일주일 만에 200억 원의 거래액을 올리며 온라인 편집숍 절대 강자임을 증명했다.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주식회사 그랩, 대표 조만호)는 11월 첫 주(11월 1일~11월 7일)에 20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200% 상승한 것으로 무신사 스토어 오픈 이후 최고 거래액을 경신한 수치다.

원인으로는 묵직한 광고 프로모션 한 방이 효과를 가져왔다.

무신사의 첫 TV광고 온에어와 함께 동시에 실시한 온/오프라인의 공격적인 광고가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높였다. 게다가 무신사의 하반기 가장 큰 캠페인인 ‘무신사 아우터 페스티벌’은 횟수로 5년째에 접어들면서 고객들에게 매년 큰 주목도를 높이고 있다. 소비자가 선호하는 다양한 브랜드 참여 증가와 역대급 할인 폭은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않는 고객까지 흡수하면서 구매 폭을 넓혔다는 평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우터 페스티벌의 시점을 두고 공론화가 될 정도.

특히 한 번 가입하면 헤어나올 수 없는 각종 이벤트들이다. 신규 회원 고객들을 위한 쿠폰과 적립금 제공하는 행사와, 인기 상품을 1,000원에 구매 가능한 ‘신규회원 1,000원 이벤트’ 역시 큰 호응을 얻었다. 동시에 구매 후기를 보는 소비자가 증가함에 따라 상품 구매 후기 업로드 및 인증 참여를 통한 경품 이벤트 역시 한 몫을 했다.

무신사는 지난 1일 공중파 첫 TV광고를 공개하고 ‘2018 무신사 아우터 페스티벌’을 시작했다. 동시에 개최한 ‘2018 무신사 아우터 페스티벌’은 국내·외 1천10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해 총 1만 5000여 종 이상의 아우터를 최대 92% 할인해 판매했다.

특히 TV 광고 노출 상품인 내셔널지오그래픽 ‘카이만 엑스 덕다운 벤치 다운재킷’은 지난 1일 이후 2배 이상 매출을 끌어올려 현재도 일 매출 2억 원 이상을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게스 ‘로고 덕다운 라인 롱패딩’도광고 직후 매출 2.5배 상승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도 커버낫 ‘리버시블 덕다운 푸퍼 파카’와 휠라 ‘리버시블 롱다운 점퍼’, 인사일런스 ‘솔리스트 캐시미어 코트’ 등 행사에 참여한 입점 브랜드 대부분이 매출 상승에 견인하며 무신사 입점 역대 가장 높은 매출 실적을 올렸다.

무신사 마케팅팀 김태우 본부장은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아우터 페스티벌이 올해는 무신사의 첫 TV광고와 시너지를 내면서 더욱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며 “1월 2일까지의 행사 기간 동안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과 편리한 쇼핑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무신사는 11월과 12월에는 각각 무신사 블랙 프라이데이와 하반기 결산 세일을 진행할 예정이다.

Tag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