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라인프렌즈, 20세기 모더니즘 대표 서체 ‘헬베티카’와 협업

라인프렌즈글로벌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LINE FRIENDS)가 20세기 모더니즘을 상징하는 글로벌 서체인 헬베티카(Helvetica)와 협업, ‘브라운앤프렌즈(BROWN&FRIENDS)’ 캐릭터 및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였다.

1957년 스위스의 하스(Hass) 활자주조소에서 시작된 헬베티카는 스위스 모더니즘의 가장 대표적인 타이포그래피로 전 세계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으며 현대 그래픽 디자인계에 큰 영향을 미친 서체이다. 헬베티카는 특유의 균형 잡힌 구조적 조형미로 인해 뉴욕과 도쿄, 런던 등 전 세계 여러 도시의 공공 디자인으로 널리 쓰이고 있으며, BMW, 아메리칸 에어라인, 노스페이스 등 유명 글로벌 브랜드의 공식 로고로 채택되어 시각적 아이덴티티 구축에 대거 사용되고 있다.

글로벌 캐릭터 브랜드로 독보적인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선보여 온 라인프렌즈와 헬베티카의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서로에게 첫 번째 만남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라인프렌즈 최초의 서체와의 콜라보레이션이자, 헬베티카 최초의 캐릭터 콜라보레이션이다. 특히 기존의 제품 브랜드 간의 콜라보레이션이라는 일반적인 형태에서 나아가, 물성이 없는 서체와 캐릭터 브랜드가 만난 새로운 접근 방식으로 디자인 영역을 확장시켰다.

이달 초 먼저 공개된 ‘브라운앤프렌즈 I 헬베티카 에디션’ 제품은 가방, 양장 노트, 휴대폰 케이스, 머그컵 등으로 구성됐다. 라인프렌즈의 귀여움에 헬베티카의 모던함이 조화를 이룬 세련된 디자인이 소비자들의 소장욕구를 자극한다. 헬베티카 서체로 표현된 감각적인 타이포그라피 곳곳에 ‘브라운’과 ‘샐리’, ‘코니’ 등 라인프렌즈 인기 캐릭터들이 등장해 글자와 함께 노는 듯 경쾌하고 모던하게 표현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헬베티카 서체를 통해 각 캐릭터 고유의 성격이 위트있게 표현된 재미를 찾는 것도 또 다른 매력.

라인프렌즈 관계자는 “라인프렌즈는 그 동안 우리의 브랜드 가치와 결을 같이 하는 여러 글로벌 브랜드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하고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전달해 왔다”며, “특히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완전히 다른 개성을 가진 것처럼 보이는 라인프렌즈와 헬베티카가 서로의 디자인 역량을 알아보고, 소비자 일상 가까이에서 함께한다는 공통의 가치를 극대화한 만남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헬베티카를 소유하고 있는 모노타입(Monotype)사에서는 “오랜 기간 전세계 디자이너 및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헬베티카의 최초의 캐릭터 콜라보레이션을 라인프렌즈와 함께 진행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헬베티카 사용자들에게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즐거움을 전달하면서 일상 속에 보다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또 다른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브라운앤프렌즈 I 헬베티카에디션’은 이달 11월 초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인데 이어, 미국, 일본, 중국, 대만, 홍콩 총 6개 라인프렌즈 글로벌 오프라인 스토어 및 온라인 채널에서 약 85종의 다양한 아이템으로 판매된다.

한편, 라인프렌즈는 영국 프리미엄 자전거 브랜드 브롬톤(Brompton), 네덜란드 디자인 스튜디오 미스터마리아(mr maria), 프랑스 코스메틱 브랜드 록시땅(L’Occitane), 독일 프리미엄 필기구 브랜드 라미(LAMY), 덴마크의 글로벌 오디오 및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등 다양한 분야의 프리미엄 브랜드들과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선보이며 완판을 기록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