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하프클럽,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강화한다

LF 계열사 트라이씨클(대표 권성훈)의 브랜드 패션몰 하프클럽이 ‘디자이너 셀렉샵’ 카테고리를 통해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강화한다.

올해 3월 오픈한 디자이너 셀렉샵은 현재 150여 개 브랜드가 입점해 있으며, 2019년도에는 의류뿐 아니라 슈즈, 가방 등으로 소싱 범위를 넓혀 입점 브랜드 수를 200개까지 늘릴 예정이다.

최근 자신만의 개성을 중요시하는 패션 트렌드가 떠오르면서 하프클럽도 젊은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감각적인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하프클럽은 디자이너 셀렉샵을 통해 젊은 감성의 디자인 패션 아이템을 회원들에게 선보인다. 능력 있고 유망한 국내 신진 디자이너들에게는 새 브랜드를 고객들에게 알리고 고정된 판매 채널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여성의류, 유니섹스, 잡화 카테고리에서 하프클럽 회원들이 많이 찾는 캐주얼, 페미닌, 베이직한 스타일의 브랜드를 발굴해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입점 후에는 즉시할인 쿠폰 혜택 제공 등을 통해 소비자들이 디자이너 브랜드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F/W 시즌을 맞아 오픈한 디자이너 셀렉샵 기획전에서는 패딩, 코트 등 겨울 필수 아우터와 자켓, 스웨터, 각종 패션잡화 등 개성있는 트렌디 아이템을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 10월 진행된 서울패션위크에서 피날레 무대를 장식해 화제가 된 홀리넘버세븐을 비롯한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와 라그라치아, 세컨네이션 등 프리미엄 슈즈 브랜드를 쿠폰가로 만나볼 수 있다. 프리미엄 여성복 브랜드 까이에는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고객 반응이 좋아 겨울 시즌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하프클럽 디자이너 셀렉샵에 입점한 홀리넘버세븐 최경호 디자이너는 “패션 시장이 포화상태로 우리와 같은 신진 브랜드가 들어갈 수 있는 자리가 많지 않다”며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들을 확보하고 있는 하프클럽에 입점해 제품을 선보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