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IFESTYLE

지속가능 윤리적 패션허브, 시민들과 소통한다

윤리적패션허브
제 1회 윤리적패션허브 공식포스터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이 ‘지속가능 윤리적 패션허브(SEF)’가 개관 1주년을 기념해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페스티벌은 다음 달 중순까지 ‘지속가능윤리적패션 다이닝 토크(SEF DINING TALK)’, ‘스페셜 이벤트(Special Present for U)’ 등 다양한 이벤트로 준비됐다.

‘지속가능윤리적패션 다이닝 토크(SEF DINING TALK)’는 11월 15일을 시작으로 29일, 12월 6일, 13일까지 총 4회에 걸쳐 DDP 디자인장터 SEF(Seoul Ethical Fashion) 매장에서 열린다. 브랜드 대표와 문화, 예술 전문가가 듀엣으로 지속가능 윤리적 패션의 방향에 대해 토크를 나눠, 윤리적 패션에 대한 시민들과 소통한다.

첫 주자로 파츠파츠의 임선옥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공공공간의 신윤예 대표가 ‘제로 웨이스트’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후 유도영 작가와 얼킨의 이성동 대표가 ‘예술과 업사이클링’에 대해, 오보이의 김현성 편집장과 비건타이거의 양윤아 대표가 ‘비건’을, 페어트레이드코리아 그루의 박주영 디자이너와 수수무의 김도영 대표가 ‘소재’에 대해 강연한다.

‘스페셜 이벤트(SPECIAL PRESENT FOR U)’는 이달 말일까지 SEF 매장 방문 고객에게 전 제품 10% 할인 및 1주년 기념 키트와 쿠키를 제공하는 행사다. 이외에 1+1 이벤트, 할인쿠폰 등도 마련되어 있다.

지난해 11월 개관한 지속가능 윤리적 패션허브는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브랜드 매출 증진, 산업 생태계 기반 마련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성장단계별로 예비 창업가, 스타트업 기업, 일반 기업을 모집하여 경영 컨설팅, 국내 주요 백화점 팝업스토어 연계, 협업 프로젝트 지원 등 기업의 내실을 튼튼히 할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하였다. 그 결과, 패션허브에 둥지를 튼 8개 입주 기업을 포함하여 36개 브랜드가 입점한 SEF 공동판매장은 지금까지 9억여 원의 매출을 올렸다.

론칭 11년 차인 공정무역 패션 브랜드 그루는 지난 10월에는 공동판매장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미영 대표는 “지속가능 윤리적 패션허브에서 뜻을 함께하는 사람들이 뭉쳐 큰 힘이 된다. 앞으로도 윤리적 패션과 공정무역에 대한 인식 변화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재단 관계자는 “스타트업 기업으로 SEF에 발을 들인 생활한복 브랜드 다시곰, 여성복 브랜드 시브로 등이 성장세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