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패스트 리테일링, UN 글로벌 컴팩트 가입

패스트 리테일링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와 지유(GU)의 모기업 패스트 리테일링(Fast Retailing Co., Ltd.)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자발적 국제협약인 ‘UN 글로벌 컴팩트’에 가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코피 아난 전 UN사무총장의 주도로 2000년 출범한 ‘UN 글로벌 컴팩트’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유엔 산하 전문기구이다. 환경, 노동, 인권 및 부패방지 4개 분야에서 10대 원칙을 지지하며, 2018년 10월 말 기준으로 전세계적으로 1만 2천개의 기업 및 기관이 가입했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옷을 바꾸고, 상식을 바꾸고, 세계를 바꿔나간다’는 기업 이념 아래 ‘옷’을 통해 전세계 인류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삼고 있다. 이에 2017년 새로운 지속가능경영 스테이트먼트인 ‘옷의 힘을 사회의 힘으로’를 발표하고 서플라이 체인, 상품, 매장과 지역사회 및 임직원 등 네 가지 특정 영역에서 지속가능경영 방침을 제정했으며,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올해 처음으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그룹이 윤리적 기업을 산출하는’FTSE4Good  지수(FTSE4Good Index Series)’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최근에는 물 사용량을 최대 99%까지 절감할 수 있는 진 워싱 공법을 개발했으며 한국에서도 지난 2016년부터 종이 쇼핑백을 친환경 비닐봉투로 전면 교체하는 등 글로벌 패션 브랜드답게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책임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패스트 리테일링은 ‘인권’, ‘노동’, ‘환경’, ‘부패방지’라는 네 가지 분야로 구성된 UN 글로벌 컴팩트의 10대 원칙을 지지하며 앞으로도 사회의 지속적인 발전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