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불가리, 네 개의 꽃잎 재해석한 ‘피오레버’ 컬렉션 론칭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가 완전히 새롭게 선보이는 주얼리 컬렉션 ‘피오레버(Fiorever)’ 를 국내에 공식 론칭했다.

이탈리아어로 꽃을 뜻하는 피오레(Fiore)와 영원을 의미하는 포에버(Forever)가 결합된 피오레버는 로마의 유산을 장식하고 있는 야생화와 1920년대부터 불가리의 주요 모티프가 된 플라워 디자인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탄생한 네 개의 꽃잎을 지닌 다이아몬드 주얼리 컬렉션이다.

‘꽃’은 불가리가 1920년 이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장인정신과 대담한 창의성을 버무리며 불가리가 끊임없이 재해석해온 영감의 근원이자, 로마의 삶 속에 깊숙이 녹아들어 있는 상징물이다. 꽃은 고대 로마인들의 축제나 미의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였다. 실제로 이번 피오레버 컬렉션의 시그너처 디자인인 ‘네 개의 꽃잎’을 지닌 야생화 모티프는 빌라 디 리비아(Villa di Livia)의 정원 프레스코, 팔라초 마시모(Palazzo Massimo)의 조각 등과 같은 로마 제국의 주요 유산을 장식해왔다.

불가리는 로마와 브랜드의 유산을 기리며, 네 개의 꽃잎을 지닌 플라워를 불가리 고유의 대담한 디자인과 다이아몬드 장식을 바탕으로 영원히 지지 않는 매혹적인 플라워 주얼리로 재창조해냈다.

로마의 영원한 아름다움과 풍성한 즐거움, 그리고 주도적인 여성의 매력을 경쾌하게 담아낸 피오레버 컬렉션은 국내 불가리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