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봄 향기 가득한 이주연의 발리 나들이

배우 이주연의 이른 봄이 느껴지는 공항패션이 화제다.

가수 출신 배우로 최근 예능까지 출연하며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주연은 지난 29일 오후 패션 화보 촬영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발리로 출국했다.

이 날 이주연은 데님 팬츠와 흰 티셔츠에 아우터로 트렌치코트를 착용해 편안한 공항패션을 선보였다. 여기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미니백을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패셔니스타 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주연이 착용한 트렌치코트는 인조 가죽 텍스쳐 디자인에 부드러운 가죽 소재로 제작된 제품으로, 롱한 기장감과 허리 스트랩이 돋보여서 멋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며, 다양한 아이템과 매치할 수 있어서 다가오는 올 봄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또한, 이주연이 착용한 가방은 케이트 모스 등 국내 외 셀럽들의 페이버릿 백으로 알려진 ‘부오나 에디션 라이트닝 퀼팅백’으로 소가죽으로 부드러운 촉감을 자랑하며, 번개를 모티브로 한 퀼팅 패턴과 브랜드 상징인 시그니처 락 장식으로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인다. 또 가방 내부에 다양한 수납공간으로 편리함을 더했다.

이주연의 공항패션을 접한 네티즌들은 “편안하면서도 멋스러운 공항패션의 정석”, “따라 하고 싶은 스타일링”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주연은 MBN ‘마성의 기쁨’을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Back to top button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