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한국과 프랑스를 대표하는 두 작가의 만남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헤지스(HAZZYS)가 오는 21일 오후 7시 30분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 H’에서 작가 ‘이승우’와 ‘에릭 파이’를 초청해 대담회를 개최한다.

헤지스가 문학동네와 함께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 H 1층에서 작가 이승우와 에릭 파이를 초청한 2월의 북 이벤트를 연다. 한국과 프랑스를 대표하는 두 작가의 만남으로 주목 받는 이번 행사는 ‘존재의 부재와 소통불가능성’이라는 철학적인 주제를 갖고 대담회 형식으로 진행되며 원활한 진행을 위해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최미경 교수가 행사 전체 사회 및 통역을 맡는다. 또, 대담회 직후에는 작가와의 소통을 위한 사인회가 마련되어 있어 독자들에게 의미 있는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작가 이승우는 <소년이 온다>, <칼> 등의 대표작으로 만해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등을 수상한 저명한 소설가다. <생의 이면>, <미궁에 대한 추측> 등의 작품이 유럽과 미국에 번역 소개되고 있으며, 특히 2009년 출간된 <식물들의 사생활>이 한국 소설로는 최초로 프랑스 갈리마르 출판사의 폴리오 시리즈 목록에 오르는 등 프랑스 문단과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으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로이터통신 기자이자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에릭 파이는 1999년 <비 내리는 바다의 순항함>으로 유네스코-갈리마르상, 2008년 <발자국 없는 인간>으로 프랑수아 비예두상을 수상한데 이어 소설 <나가사키>로 2010년 아카데미 프랑세즈 소설 대상을 수상한 프랑스 문학계 거장으로 일상의 부조리한 모습과 환상적인 장면을 한 작품 안에 녹여내는 독창적인 시도로 독보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해오고 있다.

헤지스는 지난 해 11월 단순한 매장의 개념을 뛰어넘어 브랜드의 콘셉트를 오감으로 체험하는 공간 스페이스 H를 열었다. 헤지스의 정체성을 표현한다는 의미의 스페이스 H는 헤지스가 추구하는 핵심가치를 방문만으로도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는 상징적인 장소다.

특히, 스페이스 H의 1층에는 문학동네가 운영하는 북카페 카페꼼마와 협업해 클래식한 분위기 속에서 자유롭게 책과 커피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구성하고, 매월 1회씩 특색 있는 색깔의 저명한 작가들을 초청해 고객들과 소통할 수 있는 다채로운 책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소설가 김영하, 시인 이병률, 이슬아 등 다양한 문학인을 초청, 자유로운 북토크와 사인회를 기획해 독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고 있다.

한편, 작가 이승우와 에릭 파이의 대담회로 구성된 2월의 북 이벤트는 사전 신청한 고객들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며, 매 달 진행되는 헤지스 북 이벤트 관련 신청 및 상세 내용은 헤지스 공식 SNS(@hazzys_official)에서 확인할 수 있다.

24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