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윤서희 작가, 여성의 날 기념 개인전 ‘영 어덜트’ 개최

윤서희 작가 영 어덜트

3월 8일 여성의 날을 기념하여 동시대 여성의 초상화를 담은 윤서희 작가의 개인전 <영 어덜트, Young Adult>가 오는 31일(일)까지 롯데갤러리 인천터미널점에서 개최된다.

경력 20년의 서양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윤서희 작가(현 온그루 아트디렉터)는 오랜 시간에 걸쳐 인물화의 작업을 고수하였다. <버무린 가족>展 (2017), <사랑,愛>展 (2016), <사랑의 향기>展 (2015)을 통해 가족과 연인의 따뜻한 이야기를 담아냈다면, 이번 전시 <영 어덜트, Young Adult>는 철저한 ‘여성 개인’의 이야기로 좁혀진다.

동시대 여성의 초상화 40여점과 오브제를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온전한 ‘나’의 삶이라는 여성의 영원한 테마에서부터 출발한다.

현대 여성들은 ‘그냥 그렇게’ 살아낸다. 힘들게 마련한 안온 속에서 자기 본연의 색을 포기하는 날들이 많아진다. 하지만 간혹 마주치는 ‘비범한 여성’들은 일상의 자극과 변수로 작용해 현대 여성을 영(young)의 시간으로 빨려 들게 한다. 대다수는 파동을 붙잡고 어덜트(adult)의 시간으로 돌아오지만, 일부는 진정한 자신과 꿈을 되찾기 위해 영 어덜트(young adult)가 된다. 윤서희 작가는 현대 여성의 ‘영과 어덜트 사이 이동’을 영원으로 지속시키기 위해 이번 전시를 작업하였다.

전시는 ‘초상화 너머 선’ 사람들과 ‘거울 앞에 선’ 사람들로 구성된다. 첫 번째 공간에서 관객은 자기 본연을 표출하는 여성 유명인들의 초상화를 살피며 ‘어덜트 안의 영’을 발견한다. 영(Young)의 ‘무모한 열정’을 어덜트(Adult)의 ‘아우라’로 피워내는 여성들은 동시대 여성들의 삶을 비추어보게 한다.

두 번째 공간에서는 잊고 있던 자기 고유 색을 되찾아 ‘영 어덜트’로 표현한 현대 여성의 자화상을 마주할 수 있다. 영(Young)을 넘어선 현대 여성들은 자의와 타의에 의해 점점 자기 초상의 대면을 기피한다. 모든 여성의 방에 초상화가 걸리는 시대를 기대하는 윤서희 작가는, 삶이 예술에서 생계의 영역으로 마르기까지 여성들의 삶에서 ‘빠져나간 의미’들을 이번 전시를 통해 불러오려 한다.

윤서희 작가의 초상화에서 특히 두드러지는 지점은 ‘점묘’이다. 이는 세포처럼 발생하고 누적되어 현대 여성의 헤아릴 수 없는 사유와 서사를 표현한다. 한 여성의 고유한 색은 결과 결로 얽히고 감겨있다. 겹겹이 자기자신으로 무장한 초상화는 이렇게 말하는 듯하다. “나는 결코 퇴색되지 않을 것이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Back to top button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