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구찌, 로마 카피톨리니 미술관서 2020 크루즈 컬렉션 연다

카피톨리니 미술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는 로마시와 함께 오는 5월 28일 카피톨리니 미술관(Capitoline Museums)에서 2020 크루즈 패션쇼를 개최한다.

이번 구찌 2020 크루즈 컬렉션의 장소 선정은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Alessandro Michele)가 추구해온 ‘구세계와의 대화를 잇는 것’으로, 특히이번에는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유년시절을 연상시키는 곳에서 그 아이디어를 얻었다. 카피톨리니 언덕에 위치한 미술관은 풍부한 고대 유물 컬렉션을 통해 수세기를 이어온 고대 로마 역사의 독특한 모습을 보여준다.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고대 세계와의 크리에이티브한 대화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폼페이, 헤르쿨라네움 및 셀리눈테 유적공원에서 2019 프리폴(Pre-Fall) 컬렉션을 촬영해 현대판 타블로 비방(tableau vivant)을 탄생시킨 바 있다. 이처럼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익스클루시브한 장소에서 컬렉션을 선보이고 촬영함으로써해당 지역의 독특하고 예술적인 유산을 널리 알리고, 그의 상상력을 통해 현재는 물론 미래 세대를 위한 현대적인 지역으로 재구성하고 있다.

이번 카피톨리니 미술관에서의 패션쇼 개최는 뉴욕시의 디아예술재단(Dia-Art Foundation),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회랑(Cloisters of Westminster Abbey), 피렌체피티궁전의 팔라티나 미술관(Palatine Gallery at Pitti Palace), 아를의 프롬나드 데 알리스캉(Promenade Des Alyscamps) 등 예술적,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지역에서개최되어온 구찌 크루즈 패션쇼 서사에 새로운 장을 더한다.

한편, 구찌는 앞으로 2년간 캄피돌리오(Campidoglio)의 남쪽에 위치한 암벽인 타르페아 절벽(Rupe Tarpea)의 복원 프로젝트 지원을 위한 기부를 진행 할 예정이다. 해당절벽은 1세기까지 반역자들을 절벽 아래 위치한 포로 로마노(Roman Forum)로 떨어트려 사형 시킨 곳으로, 이는 로마에서 추방됐음을 상징했다.  다공성 암석인 튜퍼(tufa)로 이루어진 이 절벽은 수세기에 걸쳐 깎이고 파이면서 현재의 독특한 자연 공간으로서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35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