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다시 돌아온 ‘잇’ 디자이너의 ‘뉴 컬렉션

<사진제공=꼼데가르송>

지난해 여름, 시즌 별 컬렉션의 중단을 발표해 패션 업계에 큰 충격을 줬던 유스 컬쳐의 대표주자, 러시아 출신 디자이너 고샤 루브친스키가 1년만에 새로운 프로젝트로 돌아왔다. 

<사진제공=꼼데가르송>

타이틀은 ‘고샤 루브친스키 유니포마(GR-UNIFORMA)’. 이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공개된 첫 번째 컬렉션은 ‘그루파(Gruppa)’로, 유니폼을 컨셉으로 한 다양한 스타일의 재킷, 셔츠, 스웨터 등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옐로 컬러의 포인트가 돋보이는 데님 컬렉션은 ‘디젤’과 콜라보레이션을 거쳤으며, 캐주얼하고 유니크한 디자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독창적인 고샤 루브친스키의 작품은 꼼데가르송 한남정 매장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