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파타고니아, 창립 이래 최초 사명선언문 변경

<사진제공=파타고니아>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가 창립 이후 최초로 사명선언문을 변경했다.

파타고니아는 1991년, “우리는 최고의 제품을 만들되 불필요한 환경 피해를 유발하지 않으며, 환경 위기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해결 방안을 실행하기 위해 사업을 이용한다”는 사명을 대내외적으로 선포하고, 그 동안 전 세계에 걸쳐 발생하는 환경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의류 생산, 유통에 앞장서 왔다.

이후 풀뿌리 환경단체들과 고객을 연결해 주는 온라인 허브를 만들고, 지속가능한 제품과 기술을 만드는 스타트업들을 후원, 양성하는등 최근에는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투자에 힘쓰고 있으며, 지난 해에는 미국의 일부 자연 보호구역의 개발을 허용하려는 트럼프 정부를 고소하고, 정부가 감면해 준 법인세 110억원을 전액 환경단체에 기부하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27년 만에 변경된 새로운 사명은 “우리는 우리의 터전, 지구를 되살리기 위해 사업을 합니다”로 보다 명확하고 간결한 한 문장으로 만들어졌다. 파타고니아 창립자 이본 쉬나드 회장은 “죽은 지구에서는 어떠한 사업도 할 수 없다”는 데이비드 브로우어의 말을 인용하며, “무엇보다 지금의 환경위기로 인한 극도의 심각성과 절박함 그리고 시급함을 표현하기 위해 더욱 날카롭게 사명을 다듬어야 했다”고 사명 변경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본 쉬나드 회장은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파타고니아의 모든 직원과 업무에 새로운 사명이 최우선 지침이 될 것을 주문했다. 예를 들어 새로운 직원을 채용할 때, 환경에 대한 헌신적인 태도가 보이지 않으면 부서를 막론하고 파타고니아의 직원이 될 수 없다. 심지어 브랜드 홍보대사나 스포츠 선수와 협력할 때도 이 원칙이 적용된다.

사업적으로는 환경 위기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원인 규명과 실질적인 해결 방안에 초점을 맞췄다. 예를 들어 유기농 순면으로 옷을 만드는 것은 환경 피해를 줄일 수는 있지만, 이보다는 목화를 되살림, 유기농 방식으로 길러 목화농장의 토양을 더욱 건강하게 하는 것이 진정으로 환경을 이롭게 하는 실질적인 해결책이라는 것이다.

새로운 사명선포에 이어, 파타고니아는 2025년까지 제품 공정, 운영시설을 비롯한 생산 공급망 전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00% 탄소 중립 기업’이 되겠다고 발표할 예정이다(*탄소중립: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든다는 개념).

이본 쉬나드 회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지구상의 모든 기업들이 함께 노력하는 것이다”라며 “파타고니아의 첫걸음이 많은 기업들에게 영감을 주고, 나아가 지구를 되살리기 위한 적극적인 친환경 실천을 이끌어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