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루이까또즈, 프랑스 파리 매장 편집숍으로 리뉴얼

루이까또즈가 패션의 본고장 프랑스에서 ‘K-패션’을 유럽에 알리는 교두보로 발벗고 나선다.

프랑스 오리진 패션 브랜드 루이까또즈(대표 김유진)는 자사의 프랑스 파리 단독 매장을 전면 리뉴얼 하고, 이 곳을 통해 한국 디자이너 및 패션 브랜드들의 글로벌 진출을 도울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 리뉴얼은 K-패션이 아시아에 이어 세계 전역으로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 진출을희망하나 현지 진출에 어려움을 느껴온 한국 브랜드들을 지원하고자 기획됐다.

이런 의도에 맞게 루이까또즈는 자사 제품만이 단독 입점해 있던 기존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새롭게 변신, 참신한 디자인과 개성이 더해진 한국의 패션, 뷰티 브랜드들이 한데 모인 편집숍으로 탈바꿈했다.

루이까또즈 플래그십 스토어는 2009년 당시 국내 패션업계 최초로 프랑스 파리 패션의 중심지 마레 지구에 세워진 단독 매장으로 2층 규모를 이루고 있다. 루이까또즈는 지난 10년 여 간 현지 매장을 운영하며 쌓은 안정적인 운영 노하우와 인지도를 기반으로 K-패션 및 K-뷰티 제품들이 프랑스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첫 입점 브랜드로는 국내 1위 여행용품 브랜드 ‘트래블메이트’, 데일리백 브랜드 ‘콰니’, 에코 디자이너 브랜드 ‘젠니클로젯’등의 패션 브랜드와 ‘에코유어스킨’, ‘세렌디뷰티’ 등 뷰티 브랜드가 함께한다.

루이까또즈는 이번 리뉴얼을 기념하고자 오는 6월 21일 파리 매장에서 오픈 파티를 개최하고, 이후 여름 정기 세일에 돌입하며 현지 고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루이까또즈 관계자는 “K-패션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여느 때보다도 뜨거운 가운데 국내 우수 브랜드들을 유럽 시장에 소개할 수 있게 되어 뜻 깊은 활동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루이까또즈의 프랑스 플래그십 스토어가 국내 패션 브랜드들의 해외 진출을 위한 날개가 되어줄 수 있도록 지원과 홍보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랑스에서 탄생한 패션 브랜드 루이까또즈는 2006년 태진인터내셔날이 프랑스 본사를 인수하며 토종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이후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시키기 위한 전략적 선택으로 브랜드의 본토인 프랑스 파리 명품거리 마레 지구에 단독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으며, 국내외 시장에서 명성을 더하며 전통 있는 브랜드로 성장을 거듭해 왔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