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IFESTYLE

영화 ‘로켓맨’을 빛나게한 백만개의 크리스털

오는 5일 새로운 뮤지컬 판타지 영화 ‘로켓맨’이 개봉한다. 유명 팝 스타 엘튼 존의 일대기를 그린 이 작품은 영화 ‘킹스맨’에서 활약한 태런 에저튼(Taron Egerton)이 주연을 맡아 국내 팬들의 관심이 더해 가고 있다.

특히 세계적인 ‘패션의 아이콘’이라 불리는 엘튼 존의 개성 넘치는 무대 의상과 독특한 패션 아이템들은 영화를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등 총 58편의 영화에 참여한 할리우드 의상 디자이너 줄리안 데이는 영화 로켓맨의 공식 크리스털 파트너인 스와로브키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64개의 의상과 다양한 액세서리에 백만 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을 사용하여 그의 화려한 쇼맨십에 걸맞은 의상을 탄생시켰다

1975년 LA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엘튼 존의 전설적인 콘서트를 재연하는 장면에서 태런 에저튼이 착용한 ‘다저스(Dodgers)의상’에는 140,000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을 사용되었으며, 강렬한 빨간색 점프 수트와 두건, 선글라스 등 60,000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이 수작업으로 장식된 ‘데빌(Devil)’의상 등 이 대표적이다.

줄리안 데이는 무대의상의 화려함을 강조하기 위해 스와로브스키 디자인 팀과 긴밀하게 협업하여 91개의 개인 맞춤 ‘엘튼 존’ 패치와 750개 이상의 맞춤 클리스털 트랜스퍼를 고안하였다. 그는 “그동안 수많은 영화에서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을 사용해 왔다. 나의 의상 디자인으로 인해 캐릭터가 110%의 느낌을 보여준다면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을 사용함으로써 150%까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쇼맨십과 화려함이 강조돼야 하는 영화 로켓맨에서 스와로브스키는 완벽한 역할을 해준다”고 말했다.

또한 스와로브스키 회장 나디아 스와로브스키(Nadja Swarovski)는 “줄리안 데이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로켓맨을 위한 멋진 의상을 만들 수 있게 되어 아주 감격적이다. 그가 재해석하여 디자인한 엘튼 존의 유명한 의상들은 백만 개 이상의 빛나는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장식으로 세계의 진정한 음악 아이콘 중 하나인 엘튼 존의 마법, 에너지, 영향력 모두를 완벽하게 구현했다.”고 전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