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ASHION

밀레니얼 세대, 모델계 뉴페이스 3인방

모델계에 뉴 페이스가 등장했다.

패셔너블하고 잘생긴 외모를 가진 남자 모델들 대신, 특별히 잘생기지도 않았지만 왠지 모르게 사람을 끌리게 하는 스타일과 일반인 같지만, 개성 있고 자신만의 매력이 있는 페이스의 모델들이 주류, 비주류의 경계 없이 패션계에 등장하여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에 맞춰 개성 넘치고 친밀하게 느껴지며 매력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이제 막 데뷔한 신인 모델 3인을 함께 만나보자.

이주하는 젠더리스한 모습으로 여리하며 트렌디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매거진 더블유(W korea) 2018년 11월 호에서 라이징 모델로도 소개되었다. 개성 있는 페이스로 작년2019 S/S(봄·여름) 헤라 서울패션위크(HERA Seoul Fashion Week) 솔리드 옴므쇼로 데뷔하였다. 또한 키치하고 위트 넘치는 패션으로 유명한 박승건 디자이너의 푸시버튼쇼에 오르기도하며 독보적인 마스크로 유니크한 의상을 완벽히 소화해냈다.

강렬한 눈빛, 패션 센스가 돋보이는 강창모는 시크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분위기를 가졌다. 선이 강한 이목구비는 강창모의 큰 무기이다. 2019 F/W(가을·겨울) 서울패션위크(Seoul Fashion Week)에 코트웨일러(Cottweiler), 챰스(Charm’s)쇼로 데뷔한 에스팀의 뉴페이스 모델이다. 얼마 전 매거진 지큐(GQ)에서 첫 화보를 찍은 그는, 현재 재학 중인 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하며 뛰어난 미적 감각으로 자신의 역량을 넓히는 중이다.

네추럴한 스트릿 분위기가 매력적인 구경모는 2019 F/W(가을·겨울) 서울패션위크(Seoul Fashion Week)에 코트웨일러(Cottweiler)와 디앤티도트(D-ANTIDOTE) 쇼에 올라 첫 데뷔쇼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현재에는 다양한 브랜드 활동으로 자신의 커리어를 쌓는 뉴페이스 모델이다. 국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최로 국민대학교에서 진행된 에스팀(ESteem) 오디션에서 발탁된 구경모는 호감 가는 페이스와 돋보이는 카리스마로 앞으로의 성장세를 보였다.

6 Like
0 Shares
0 Comments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