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구찌, 로마 타르페아 절벽 복원 프로젝트 발표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가 로마 시의회인 로마 카피탈레(Roma Capitale)와 함께 진행할 다각적 문화사업인 로마 타르페아 절벽(Rupe Tarpea) 복원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에 앞서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Alessandro Michele)는 본인의 유년 시절을 연상시키는 로마의 카피톨리니 미술관에서 2020 크루즈 컬렉션을 개최하며, 그가 추구해온 ‘구시대와의 대화를 잇는’ 테마를 이어간 바 있다.

구찌는 로마 시의회가 후원하는 ‘타르페아 절벽-전설과 미래 사이(Rupe Tarpea, between legend and future)’를 통해 빌라 타르페아(Villa Tarpea)에 있는 벨베데레정원을 복원 및 보존하고, 카피톨리니 언덕의 튜퍼 바위기둥 주변의 녹지 조경을 재구성하는 사업에 착수해, 향후 2년간 160만 유로를 기부할 예정이다.

타르페아 절벽(Rupe Tarpea)은 캄피돌리오(Campidoglio) 남쪽에 위치한 암벽으로, 서기 1세기까지 반역자들을 절벽 아래 위치한 로마포럼(Roman Forum)으로 떨어트려 사형시킨 곳으로, 이는 로마에서 추방되었음을 상징한다. 다공성 암석인 튜퍼(tufa)로 상당 부분 구성된 이 절벽은 지난 몇 세기 동안 깎이고 파여 오늘날 독특한 자연 공간으로 탄생했다.

카피톨리니 언덕은 고고학상으로 그리고 기념비적으로 커다란 의미를 갖고 있으며, 이와 더불어 로마의 가장 핵심적인 고고학적 지역을 상징하는 위치적 요소와 자연주의적인 특성으로 인해 풍경적으로도 상당히 중요하다. 이에, 현재 방치되어 있는 식생 환경을 복원하는 것은 단순한 녹지 관리 작업일 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로마의 상징적인 곳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필수 불가결한 노력이다.

구찌가 지원하는 복원 프로젝트는 수년간 폐쇄되었던 기존 정원을 유지 및 보존하기 위해 카피톨리나 절벽(Rupe Capitolina)의 계단식 구조 유지 및 복원, 카피톨리니언덕의 녹색 절벽 정화, 현재 접근이 불가능하거나 식생에 가려진 전경의 뷰 포인트 복원, 그리고 전반적으로 정원의 접근가능성과 사용 개선을 목표로 한다.

또한, 구찌는 타르페아 절벽 복원 사업과 더불어 최근 몇 년간 이탈리아와 세계의 예술 및 문화유산 진흥을 위해 노력해왔다. 가장 최근에는 보볼리 정원(Boboli Gardens)의 복원에 기여하고, 폼페이, 헤르쿨라네움 및 셀리눈테 유적공원과의 협업를 통해 젊은 세대에게 고대 유적지의 흥미진진한 역사적 배경을 알려 해당 고대 유적지에 대한 인식 제고와 보존에 힘쓰기도 했다.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 구찌 회장 겸 CEO는 “불멸의 도시이며,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고향이자 구찌의 디자인 사무실이 위치한 로마에 기여를 할 수 있어 큰 영광이다”며, “타르페아 절벽을 복원해 로마 시민과 방문객에게 반환하는 작업에 함께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개인적으로도 그리고 구찌에서 일하는 모든 분들에게도 무한한 기쁨이다”고 덧붙였다.

버지니아 라지(Virginia Raggi) 로마 시장은 “타르페아 절벽이 예전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도록 로마에 대한 애정을 보여준 구찌에 감사하다”며, “로마나 이탈리아가 아닌 우리 모두의 보물인 타르페아 절벽은 다시 생명을 되찾을 것이며, 로마 포럼과 콜로세움을 배경으로 중요한 문화 및 예술 행사 개최지로 활약할 수 있는 유일무이하고 활기 있는 장소로 거듭날 것이다”고 덧붙였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